•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北 아리랑공연 올해로 막 내려

  • 기사입력 2012-06-12 10: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생생뉴스]북한의 대표적 공연, ‘아리랑공연’이 올해 공연을 마지막으로 막을 내린다.

미국 내 북한 전문 웹사이트 ‘노스코리아 이코노미 와치’는 11일(현지시각) 중국 고려여행사가 최근 고객들에게 보낸 안내문에 “평양 소식통이 올해 아리랑공연이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알려왔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대집단체조 아리랑공연은 지난 2002년 김일성 주석의 90회 생일을 기념해 준비된 북한의 집단체조 및 예술공연으로 올해 10주년을 맞이했다. 대집단체조(매스게임)과 카드섹션 등 연인원 10만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행사로도 유명하다.

고려여행사는 “아리랑 공연이 지난 2002년 첫 선을 보인 이래 2007년부터 해마다 막을 올렸지만 시대상황에 맞춰 재구성할 필요성을 느껴 막을 내리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하며 “마지막 공연을 보고싶은 고객들은 지금 신청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여행사는 “내년은 북한 노동당 창건 65주년이자 한국전 휴전 60주년을 맞는다”며 아리랑공연 주최측이 내년에는 전혀 새로운 공연을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는 이에 앞서 지난달 15일 고려여행사의 발표를 인용해 “북한 당국이 올해 아리랑공연 일정을 8월1일부터 9월9일까지로 공식 확정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