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스웨덴 정당 “남자도 앉아서 소변봐라” 당규 지정 논란

  • 기사입력 2012-06-12 08: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윤현종기자]스웨덴 한 지역 정당이 의사당 건물 내에서 ‘앉아서 소변 볼 것’을 당규로 지정해 논란이 일고 있다.

스웨덴 공영방송 SVT는 10일(현지시간) 스웨덴 중부 쇰랜드 카운티의 한 지역 좌파정당이 의사당 건물 내 화장실을 이용하는 남자직원들은 앉아서 소변을 봐야 한다는 내용을 당규로 지정했다고 보도했다.

이 정당 관계자는 “이 조항을 정한 두 가지 이유가 있다” 며 “하나는 직원들이 언제나 청결을 유지해야 하기 때문이다. 누구도 화장실에서 다른 사람이 흘린 소변을 밟고 싶어하지 않는다. 또 변기 밖에 튀어있는 소변을 보고 싶어 하지도 않는다” 고 말했다.

또 다른 이유는 의학조사 결과다. 이 관계자는 “앉아서 소변을 보는 것이 방광건강에 더 좋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이 당규를 제정한 좌파정당의 비고 한센 씨는 이 조항이 사람들의 배변습관을 정치적으로 강제하려는 것은 아니라며 선을 그었다.

factis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