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나폴레옹 ‘엉터리’ 영문편지 4억8000만원에 낙찰

  • 기사입력 2012-06-11 16: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 경제=김영화 기자]프랑스 황제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엉터리’ 영문 친필 편지가 10일(현지시간) 32만5000유로(약 4억8000만원)에 낙찰됐다.

경매업체 오세나트(Osenat)에 따르면 프랑스 퐁텐블로에서 경매에 부쳐친 이 편지는 현존하는 나폴레옹의 영문 편지 세 통 가운데 하나다. 이 편지는 나폴레옹이 1816년 3월 9일 자신의 영어 선생 라스카즈 백작에게 보낸 것이다.
당시 나폴레옹은 워털루 전투 패배 후 대서양 남부 세인트 헬레나섬에서 유배중이었다.

이 편지가 주목을 끄는 것은 영국을 ‘장사꾼들의 나라’로 묘사했던 나폴레옹이 말년에 영어를 배우려 했다는 증거이기 때문이다. 덕분에 이 편지는 예상가 6만~8만 유로 대비 5배나 비싼 가격에 낙찰됐다.

라스카즈 백작은 그의 저서 ‘세인트 헬레나의 회상(Memorial of Saint Helena)’에서 나폴레옹이 간수들의 언어인 영어를 몇주 동안 배운 뒤 자신에게 영문 편지를 쓰기 시작했고, 나는 그가 잘못 쓴 부분을 고쳐 영어로 답장했다”고 술회했다. 실제 이번 경매에 오른 편지에서 나폴레옹은 ‘enough(충분한)’를 ‘enow’로, ‘bunk(침대)’를 ‘bonk’로 잘못 쓴 것으로 전해진다.
bettyk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