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北 어린이, 하루 다섯끼 먹는다”…中 네티즌 “누굴 바보로 아냐”

  • 기사입력 2012-06-11 14: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세환기자]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북한 어린이들이 유치원에서 하루에 다섯 끼를 먹으며 국가의 극진한 보살핌 속에 살아간다는 내용의 기사를 실었다가 국제적인 조롱거리가 되고 있다.

11일 중국포털사이트 바이두(www.baidu.com)와 인민일보에 따르면는 인민일보는 11일 ‘조선(북한)의 미래, 사랑 속에서 자라다’는 제목으로 인민일보 여기자들이 평양을 방문해 자매결연을 한 북한 노동신문 여기자들의 안내에 따라 평양산원과 창광유치원, 만경대소년궁 등을 둘러보고 돌아와 쓴 방문기사를 실었다.

인민일보는 먼저 매년 2만명의 신생아가 태어난다는 평양산원에서는 “산원 측이 산모와 아이들에게 우수한 의료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으며 쌍둥이 이상일 경우 아기가 4kg이 될 때까지 보살펴야만 병원에서 퇴원하도록 규정했다”며 “이는 부녀자와 아이들의 건강에 대한 북한 지도자의 사랑의 표현이다”고 평가했다.
사진설명=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지난 6일 북한 소년단 연합단체대회에 참석해 소년단 단원들과 만나고 있는 모습.

이어 창광유치원 방문기에서는 “원생 800여명이 전문 영양사의 지도 아래 하루 다섯 끼를 먹는다”, “유치원 측의 우수한 교육과 각별한 관심에 아이들의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 등 아이들이 각별한 보살핌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인민일보는 마지막으로 “조선의 어린이들이 이같은 극진한 보살핌을 받고 있는 것에 감개무량했다”며 “조선 정부의 교육 중시 정책이 부국강병의 목표를 실현하고 인민들이 행복한 삶을 보내는데 도움을 줄 것이다”고 평가했다.

북한의 안내에 따라 평양의 일부 시설을 둘러본 뒤 작성한 이들 기사에 대해 중국 네티즌들은 웨이보(중국판 트위타, 微博) 등을 통해 “인민일보가 독자를 우롱하고 있다”며 비아냥거리고 있다.

네티즌들은 “과연 믿을 수 있겠냐?”, “안내하는 곳에 가서 취재하고는 전체인양 기사를 쓰다니, 조선(북한) 홍보해주냐”, “우리가 무슨 바보인 줄 아냐?”, “과장을 해도 적당히 해야 한다”며 비아냥거렸다.

아이디 ‘우광위안’의 네티즌은 “기사를 보고는 웃음이 터져 나왔다”며 “나도 북한을 가본 적 있는데 말도 안 된다”며 꼬집었다. 한 네티즌은 “북한의 식량난, 꽃제비 등 이미 알려진 상황이 최악인데 어떻게 다섯 끼를 먹겠느냐”며 “저 기사가 사실이라면 그게 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기사를 보다가 어이가 없어서 웃음이 나왔다”며 “북한의 과장성 멘트를 그대로 믿고 작성했다면 기자의 자질이 문제”라고 비난했다.

gre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