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프랑스총선, 좌파 정당 연합 과반확보 전망

  • 사회당 단독과반 가능성도
  • 기사입력 2012-06-11 11: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프랑스 총선에서 사회당을 비롯한 좌파 계열 정당들이 과반 의석을 확보할 전망이다.

TF1 TV 등 프랑스 언론은 10일(현지시간) 실시된 총선 1차 투표 출구조사 결과, 니콜라 사르코지 전 대통령이 이끌어온 우파 대중운동연합이 35%대,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이 이끄는 좌파 사회당이 34%대의 표를 얻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극우정당 국민전선은 13~14%, 좌파전선은 6.5%, 녹색당은 5% 내외의 득표율이 예상됐다.

이에 따라 사회당 좌파전선 녹색당 공산당 등 좌파 정당 연합의 득표율 합계는 47%대로 추산됐다.

프랑스 언론은 이를 근거로 좌파 정당 연합이 전체 577개 의석 중 300~ 366석을 확보, 과반을 차지할 것으로 예측했다.

특히 사회당은 최대 329석을 얻어 단독 과반을 차지할 가능성도 점쳐졌다. 녹색당은 12~18석, 좌파전선은 13~20석을 얻을 것으로 예상됐다. 대중운동연합과 국민전선은 각각 230~270석, 0~3석을 얻을 전망이다.

사회당이 10년 만에 제1당이 되면 올랑드 대통령은 역대 좌파 정권 중 가장 강력한 힘을 갖게 된다.

이날 투표에는 4500만명의 유권자가 참여했으며, 투표율은 57~60%로 집계됐다.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은 선거구는 12.5% 이상 득표한 후보들을 놓고 17일 결선 투표를 치른다.

이번 총선에는 총 6591명이 출마해 11.4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김현경 기자>
/pin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