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필리핀 복싱영웅 파퀴아오 7년 만에 패배

  • 기사입력 2012-06-10 18: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생생뉴스] 필리핀 출신 복싱 영웅인 매니 파퀴아오(34)가 7년 만에 패배했다.

10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복싱기구(WBO) 웰터급 타이틀 4차 방어전에서 파퀴아오는 티모시 브래들리(29ㆍ미국)에게 12라운드 판정패를 당했다.

파퀴아오의 이번 패배는 2005년 3월 에릭 모랄레스(멕시코)에 판정패를 당한지 7년 만이며 경기 수로는 16경기 만이다.

이로써 프로 통산 4패째를 기록했다.

파퀴아오는 상대를 쓰러뜨릴 KO펀치를 날리지 못했지만 프로 통산 28승 무패를 기록한 신예 브래들리를 상대로 유효 펀치 수에서 파퀴아오는 253개로 브래들리의 159개를 앞서는 등 경기내내 우세한 경기를 펼쳤다.


그러나 판정 결과는 파퀴아오의 1-2 패배로 나왔다.

프로모터인 밥 애럼은 “심판들이 복싱을 죽이고 있다”며 판정에 불만을 나타냈지만 파퀴아오는 “이겼다고 생각하지만 판정을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복싱 역사상 최초로 8개 체급을 석권한 파퀴아오는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지난해 발표한 부자 스포츠 스타 순위에서 세계 24위에 올랐으며 지난 2010년에는 필리핀 하원의원에 당선되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