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해외토픽
  • 세계적 독문학 교수, 매춘 행각 충격

  • 기사입력 2012-06-09 13: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생생뉴스]독문학계의 석학인 막스 라인하르트(65) 미국 조지아대 종신 교수가 여장을 하고 매춘 행각을 벌이다 경찰에 붙잡혀 학계에 충격을 주고 있다.

애틀랜타저널(AJC) 등 현지 언론은 8일(현지시간) 라인하르트 교수가 전날 낮 애틀랜타 북쪽 노크로스의 한 모텔에 투숙해 화대를 받고 몸을 팔려다 성매수자로 가장한 사복경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라인하르트 교수는 인터넷 성매매 알선 사이트의 성전환자 코너에 ‘샤샤’란 이름으로 여성 분장을 한 자신의 얼굴 사진을 올린 뒤 경찰 신분을 속인 성매수 남성의 연락을 받고 모텔 방을 예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사복경찰에 화대로 30분에 60달러를 제시한 직후 현장범으로 체포됐으며 이날 밤 4800달러의 보석금을 내고 구치소에서 풀려났다.

라인하르트 교수는 근대 독문학 분야에서 큰 학문적 업적을 이룬 인물로 1988년부터 조지아대 교수로 활동하고 있으며 94년에 이 학교 종신 교수로 임용됐다.

독일의 대문호인 괴테 전문가로 명성이 높은 그는 세계근대독문학회(FNI)를 설립해 초대 회장을 지냈고 현대언어협회 산하인 독일르네상스바로크문학회(SGRABL) 회장도 맡았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