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리원전 사고시, 85만명 사망, 630조 피해" 충격
[헤럴드생생뉴스]러시아 체르노빌이나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처럼 한국의 부산 고리 원전에서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85만명이 숨지고 600조원이 넘는 경제적 손실을 입을 것이라는 추정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환경운동연합, 반핵부산대책위, 핵없는세상 전남광주행동, 조경태 국회의원 등이 21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 등을 갖고 고리와 영광원전 사고 피해 모의시험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환경운동연합 등은 이날 발표를 통해 고리 원전 인근에 인구가 밀집한 부산광역시가 사망하는 사람이 최대 85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또 인명 피해를 피하기 위해 피난을 실시했을 경우에도 최대 628조원에 이르는 경제적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추정했다.

체르노빌 원전사고시 사고 발생 수십년간 암, 백혈병, 유전질환 발생 등의 증가로 인명피해가 커지고 방사능오염 제거비용, 의료비용, 농산물 피해비용 등으로 경제적 손실이 늘어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한국도 원전사고시 대재앙이 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이번 모의 실험은 일본의 경제적 피해를 추정한 ‘일본의 원자력 발전소의 사고피해액 계산’을 한국의 핵발전소에적용한 것으로 과거 원전사고시 인명피해에 대한 모의실험은 실시된 적이 있지만 경제적 피해에 대한 시물레이션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환경운동연합 등은 주장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