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고속열차 해무호 등장, ‘서울-부산 90분 주파’

  • 기사입력 2012-05-17 20: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혜미기자] 오는 2015년에는 전국이 1시간30분 생활권대로 묶일 전망이다.

국토해양부는 16일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한 시속 430km급 차세대 고속열차 해무호(HEMU-430X)를 공개했다. 이로써 한국은 프랑스(575km/h), 중국(486km/h), 일본(443km/h)에 이어 세계에서 네 번째로 빠른 고속철도 기술을 보유하게 됐다.

‘해무’는 동력분산식 차량(High-speed Electronic MultipleUnit-430km/h eXperiment)의 영어 약자다. 바다의 안개 ‘해무’(海無)처럼 미래를 기다리는 상서로운 의미와 함께, 빠르게 달린다는 ‘해무(韰騖)’의 뜻을 담고 있다. 



고속열차 해무호는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을 주축으로 현대로템 등 50여 개 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됐다. 국토해양부는 2007년부터 5년간 총 931억원을 투입해 국가연구개발사업으로 이 프로젝트를 지원했다.

기존 KTX와 KTX-산천은 맨 앞과 뒤에 있는 동력차가 차량을 끄는 동력집중식인데 비해, 해무호는 각 객차에 엔진이 분산 배치되는 동력분산형 추진시스템을 적용해 가·감속 성능을 대폭 향상시켰다.

또, 수요에 따라 열차를 탄력적으로 편성·운영하기 쉽고 별도 기관차가 필요하지 않아 KTX-산천보다 좌석수가 약 16% 증가했다. 디자인도 프랑스, 일본, 독일 등의 고속열차 디자인과는 차별화된 전통적인 한국 특유의 이미지를 담았다.

이 외에도 해무호는 알루미늄 압출재를 사용해 기존 KTX보다 5% 가량 가벼워졌고, 차량의 이음매 부분 등을 최적화 제작해 차량 소음도 5dB 줄였다.

국토해양부는 올 하반기 시험주행을 시작해 10km 주행을 완료하고 2015년 해무호를 상용화할 예정이다. 해무가 경부선 서울~부산 구간에서 대전·대구역 2곳만 정차하고 시속 400km로 달리면 운행시간은 1시간36분으로 단축될 전망이다.

ha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