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해외토픽
  • ‘커피마시고 싶다’ 상상하면 로봇이 커피를…

  • 기사입력 2012-05-17 10: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마비 환자 재활치료에 효과적인 로봇팔등장

[헤럴드생생뉴스] 생각만으로 움직이는 로봇팔이 등장해 사지가 마비된 사람에게 희소식을 전해주고 있다.

미국 브라운대 메디컬센터, 하버드의대 등의 전문가로 구성된 연구진은 16일(현지시간) 사지가 마비 사람의 뇌파를 이용해 생각만으로 인공 수족을 움직이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네이처지 온라인판에 공개했다.

연구진은 15년 전부터 팔이 마비돼 움직이지 못하는 여성 환자와 5년 전부터 다리를 쓰지 못하는 남성 환자를 대상으로 실험했다.

연구진은 환자의 뇌에 센서 칩을 이식해 환자가 팔을 움직이는 상상을 할 때마다 뇌 세포의 전자 활동 포착, 컴퓨터로 전송할 수 있게 했다. 컴퓨터는 이 신호를 로봇팔을 움직이는 명령으로 전환해 로봇팔을 통제했다.

실험에서 환자들이 팔을 뻗어 고무공을 잡는 동작을 시도한 결과 남성 환자와 여성 환자는 성공 확률이 각각 50%와 60% 가량으로 나타났다. 여성환자는 로봇팔을 움직여 커피 병을 잡고 이를 입으로 가져와 빨대로 커피를 마신 뒤 다시 병을 테이블에 올려놓는 데 성공했다. 이 여성환자는 6차례의 시도 중 4차례나 성공했다.

로봇팔을 개발한 연구진은 “이번 연구가 사고 등으로 신체의 일부 또는 전체가 마비돼 움직이지 못하는 환자의 재활치료와 인공 수족 개발에 도움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기술 개발과 비용 인하 등의 문제가 해결되면 이 기술의 상용화도 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뉴욕대 랜곤 메디컬 센터의 재활치료 전문가인 프리티 라가반 박사는 “약 5년 후에 로봇팔 사용기술이 널리 쓰일 것”이다고 전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