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프랑스인 79% “올랑드 동거녀 영부인 OK”

  • 기사입력 2012-05-16 19: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생생뉴스]프랑스인 10명 중 8명은 프랑수아 올랑드 신임대통령과 그의 연인 발레리 트리에르바일레의 결혼이 별로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간지 렉스프레스 인터넷판 등 프랑스 언론은 16일 여론조사기관 해리스 인터랙티브의 설문조사 결과를 인용, 응답자의 79%가 올랑드 대통령과 퍼스트레이디인 올랑드의 동거녀 트리에르바일레 커플의 결혼은 ‘사적인 선택’의 문제로 별로 중요하지 않게 생각하는 것으로 답변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9~11일 18세 이상 성인 1602명을 대상으로 이뤄진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13%는 ‘결혼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5%는 ‘결혼은 중요하지만 결혼하지 말아야 한다’고 응답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