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건강정보
  • 담배, 피워도 ‘멘솔’은 피해라…뇌졸중 위험 2배↑

  • 기사입력 2012-04-16 09: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산뜻한 청량감 때문에 애연가들이 사랑하는 멘솔(menthol, 박하향) 담배가 일반 담배보다 뇌 건강에 치명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멘솔 담배를 피우는 사람은 일반 흡연자에 비해 뇌졸중 위험이 2배나 높은 것으로 드러난 것. 특히 미국 흑인이 아닌 사람과 여성은 이 같은 위험이 3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토론토 세인트미카엘병원 니콜라스 보조리스(Nicholas Vozoris) 교수는 20년 이상 흡연자 5028명을 대상으로 2001~2008년 진행한 연구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Archives of Internal Medicine에 발표했다.

연구당시 26%가 멘솔담배를 피우고 있었으며, 일반 담배와 멘솔담배의 뇌졸중 발병 위험을 조사한 결과, 일반 담배와 멘솔담배 각각 2.7%와 3.4%로 나타났다.

나이나 인종, 성별, 흡연량 등의 위험인자를 보정해도 멘솔담배가 일반담배에 비해 뇌졸중 발병위험이 2배 이상 높은 것이다. 


그러나 멘솔담배는 일반담배에 비해 고혈압이나 울혈성심부전, 만성폐질환 등의 발병 위험은 높이지 않았다.

미국 심장협회의 고든 토마셀리 회장은 “멘솔 담배 흡연과 비고혈압성 뇌중풍의 관련성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흥미로운 연구결과”라고 설명했다.

보조리스 교수는 “담배 속 멘톨은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에 영향을 준다”면서 “모든 담배가 백해무익하지만 특히 멘솔담배는 더 나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멘솔 흡연자의 고혈압, 심장기능 부전, 만성폐질환, 심장마비 위험은 일반 흡연자와 같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멘솔은 담배의 텁텁한 느낌을 가려주기 때문에 흡연을 시작하기 쉽게 하면서 끊기는 어렵게 만든다고 일부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한편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흡연은 담배의 종류를 불문하고 심장병 위험을 2~4배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j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