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김용민 “과거 옳지 않은 발언, 용서 구한다”

  • 기사입력 2012-04-03 17: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민주통합당 김용민(서울 노원갑) 후보가 과거에 했던 막말 방송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김 후보가 과거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김 후보는 3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과거에 했던, 개그고 연기라 해도 바르고 옳지 않은 발언을 한 것에 대해서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정치에 입문한 이상, 앞으로 사려를 담은 말을 하겠습니다. 불쾌감을 느끼신 분들에게 용서를 구한다”는 글을 올렸다.

문제의 발언은 지난 2004년에서 2005년까지 김 후보가 PD로 진행한 ‘김구라, 한이의 플러스 18’에서 나온 것이다. 현재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 등에는 김 후보의 과거 발언을 모은 영상이 퍼져나가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이에 따르면 김 후보는 방송 중 테러위협에 대한 대처방법을 언급하면서 “미국에 대해서 테러를 하는 거예요. 유영철을 풀어가지고 부시, 럼스펠트, 라이스는 아예 강간을 해가지고 죽이는 거에요”라고 말했다.

저출산 문제와 관련해서는 “지상파 텔레비전 SBS, MBC, KBS가 밤 12시에 무조건 떡영화를 두 세시간씩 상영하는 겁니다. 주말은 특집으로 포르노를 보여주는 거예요. 피임약을 최음제로 바꿔서 파는 거예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새누리당은 3일 장덕상 상근부대변인 명의로 “막말, 성적 저질 발언의 김용민 후보자는 사퇴해야”라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했다.

논평에서 새누리당은 “국회의원 후보자로서 품격, 품위를 전혀 찾아볼 수 없는 내용”이라며 “이런 사람이 국회에 진출해 국민의 의사를 대변한다면 대한민국 국회는 얼마나 저질스러운 꼴불견을 연출하겠느냐”며 사퇴를 촉구했다.

<이혜미 기자 @blue_knights>
ha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