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만질 수 없는 그림, “창의력 탁월…손대면 아퍼”

  • 기사입력 2012-03-26 23: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만질 수 없는 그림

‘만질 수 없는 그림’이 공개돼 네티즌들의 관심으로 모으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만질 수 없는 그림’이라는 제목으로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은 실제를 방불케 하는 일렁이는 파도의 모습으로 마치 사진이라고 해도 믿을 만큼 자연스러워 더욱 눈길을 끈다.

이는 쿠바 출신 조각가 요안 카푸티가 만든 작품으로 낚시 바늘 약 50만개를 붙여 만든 것으로 자칫 손을 대면 위험해져 ‘만질 수 없는 그림’이라 불리는 것.

네티즌들은 “손대는 순간 아퍼~”, “절대 만질 수 없는 그림”, “저게 낚시 바늘이라니”, “사진이라고 해도 믿을 정도야”, “창의력이 정말 뛰어나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헤럴드생생뉴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