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경제
  • 영국, 국영우체국 민영화 위해 기업공개 추진

  • 기사입력 2012-03-26 21: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영국의 국영 우정사업기관인 로열메일이 민영화를 위해 기업공개(IPO)에 나설 전망이다.

26일(현지시간) 일간지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만성 적자에 시달려온 로열메일을 민영화하기 위해 다음해 하반기께 기업공개를 통한 증시 상장을 계획 중이다.

영국 정부는 로열메일의 증시 상장을 민영화 작업의 첫 단계로 추진하고 있으며, 증시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관련 업계나 사모펀드 등에 대한 부분 매각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정부는 근대식 우편제도와 우표를 처음 도입한 로열메일의 상징성을 고려해 일정 분량의 지분을 국민주 방식으로 매각하는 방안도 검토중이다.

이는 EU 집행위원회가 지난주 영국 정부의 로열메일 구조조정 방안을 승인해, 더욱 힘을 받고 있다.영국 정부는 로열메일의 손실 95억 파운드를 떠안고, 정부채권 17억 파운드 중 10억 파운드를 탕감해주기로 했다. 이 같은 계획에 따라 부분 또는 전체 매각이 추진되면, 직원들은 10% 정도의 우리사주 지분을 확보하게 된다.

로열메일이 민영화된다면 1990년 철도사업에 이어 영국 정부가 추진한 초대형 민영화가 성사되는 것이다.

보수당 연립정부는 일찌감치 로열메일 민영화를 추진해왔으나 그동안 손실이 계속 불어나면서 매각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최근 부채 규모가 다소 진정돼 본격적인 민영화 방안을 물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로열메일은 영국 전역에 1만2000개의 우체국을 거느리고 있으나, 인터넷 시대에 접어들면서 퇴보를 거듭해왔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