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유럽 문화예술 휘청…먹고살기도 빠듯해

  • 기사입력 2012-03-26 09: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럽 재정위기로 역내 문화 예술도 휘청이고 있다.

2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탈리아의 세계적인 오페라하우스 라 스칼라는 정부 보조금이 줄어드는 바람에 올해 900만 달러의 적자를 내게 됐다.

네덜란드 정부는 예술 프로그램에 대한 정부 지원을 25%나 삭감했고, 포르투갈은 아예 소관 부처를 없애버렸다.

이에 따라 문화예술 기관들은 전반적으로 사업을 줄일 수 밖에 없는 처지다. 일부 악단은 해외 공연을 포함, 공연횟수를 줄이는가 하면 예술가들에 대한 보수도 삭감했다.

급기야 민간 독지가들로부터 기금 모금에도 나서고 있으나 빠듯한 재원을 메우기엔 역부족인 상황이다.

그나마 독일 프랑스 등은 형편이 괜찮지만 보수정권이나 기술관료 정부가 들어선 이탈리아 헝가리 네덜란드 영국 등은 문화 관련 예산이 사정없이 깎였다고 NYT는 전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유럽 예술단의 순회 공연을 즐기던 미국내 예술 애호가들도 기회가 많이 줄었다. 최근 뉴욕에 위치한 언더 더 레이더 극장의 페스티벌에 참가하려던 유럽 팀 세곳은 여행경비를 충당하지 못해 참가를 취소하기도 했다.

언더 더 레이더 극장의 마크 러셀 대표는 “국제 문화교류는 많이 뜸해졌다. 규모가 작은 곳일수록 타격은 더 심하다. 매우 당혹스러운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뉴욕의 오스트리안 문화포럼 안드레아스 스태들러 소장은 “문화생활을 할 권리는 기본권의 일종”이라며 “사람들은 오페라를 보러 갈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영화 기자/bettyk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