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해외토픽
  • 일반인이 갈 수 없는 곳…“가보고 싶어도 못가겠네”

  • 기사입력 2012-03-24 01: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반인이 갈 수 없는 곳

일반인이 갈 수 없는 곳이라는 사진이 화제다.

최근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일반인이 갈 수 없는 곳’이라는 제목으로 여러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일반인이 갈 수 없는 곳´ 사진에는 일반인의 출입을 금지하는 장소가 담겨 있다. 이탈리아 베네치아에 위치한 포베글리아 섬은 ‘일반인이 갈 수 없는 곳이다. 귀신이 출몰하는 섬으로 알려진 이 곳은 로마시대와 중세시대에 전염병, 혹사병으로 사망한 시신들이 묻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네바다 주에 있는 51구역 역시 일반인이 갈 수 없는 곳이다. 미국 1급 비밀 군사부대라 출입이 금지되어 있기 때문이다. 또한 중국의 장쑤성의 박물관은 중국 스파이의 역사가 담겨 있어 외국인의 출입이 금지되어 있다.

브라질의 한 해안은 맹독성의 뱀들이 가득해 일반인이 갈 수 없는 곳이 됐다. 이 외에도 일반인이 갈 수 없는 곳에는 룩셈부르크 사교 클럽, 미국 하와이 니하우, 미국 보헤미안 클럽 역시 일반인이 출입할 수 없는 지역이다.

헤럴드생생뉴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