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해외토픽
  • 운전석서 포도알 몇개 먹은 버스기사 해고

  • 기사입력 2012-03-24 01: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영국서 버스 운전석에 앉아 포도알 몇 개 집어먹은 60대 버스기사가 해고된 일이 있었다고 영국 텔레그래프 등 현지언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중부 코번트리에 사는 마이클 셰퍼드(66)는 2주 전 버스에 손님이 한 명도 없고, 버스 정차가 몇 분간 지속되자 옆에 있는 점심 도시락에서 포도알 몇 개를 집어 입 속에 넣었다.

이 모습은 버스 내 보안카메라(CCTV)에 잡혔고, 영국 운송업체 내셔널익스프레스(NE)는 운전 안전규칙 위반을 이유로 지난 21일 그를 해고했다.

NE에서 5년 넘게 일한 셰퍼드는 “너무 화난다. 포도알 몇개 먹은 게 징계감은 되지만 해고는 절대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시 버스는 정지된 상태였고 손님도 전혀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운전할 때는 절대 아무 것도 먹지 않는다. 단지 1년 전 심장수술을 받은 뒤 약을 먹으면 입이 말라 1시간 마다 한 번씩 수분을 보충해줘야 해 포도를 먹었다”고 말했다.

NE 대변인은 이에 대해 “우리 업체는 고객의 안전을 가장 중시하기 때문에 그에 대한 징계절차를 고려하지 않았다”면서 더 이상의 언급을 피했다.

민상식 인턴기자/ms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