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시세
  • 박원순號 4개월 재건축 시총 2兆 증발

  • 기사입력 2012-02-28 11: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원순 서울시장 취임 후 4개월 동안 서울 재건축 아파트 시가총액이 2조원 이상 증발했다. 특히 강남의 대표 재건축 단지인 대치동 은마 아파트 값은 이 기간동안 1억 7000만원(15.2%) 떨어졌다.

28일 부동산정보업체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박원순 서울시장 취임 후 4개월(2011년 10월 28일~2012년 2월 27일)동안 서울 재건축 아파트 시가총액은 총 2조3175억8800만원이 줄었다. 서울 재건축 시가총액은 박 시장 취임 당시 85조8581억7200만원, 2월 27일 현재 83조5405억8400만원이다. 

박 시장 취임 이후 강남권에서 시가총액이 가장 크게 감소한 지역은 강남구다. 강남구 재건축 아파트 시가총액은 4개월새 1조811억2000만원(22조6025억9000만원→21조5214억7000만원)이 줄었다. 지난해 11월 개포주공2ㆍ4단지, 개포시영 등의 정비구역 지정 보류로 개포동 주공1ㆍ2ㆍ3ㆍ4단지, 시영 아파트값이 떨어졌고, 그 여파로 대치동 은마, 청실1ㆍ2차, 국제 등도 줄줄이 하락세를 보였다. 대치동 은마 112㎡가 4개월 동안 1억7000만원 떨어지면서 현재 9억5000만원선이다.

서초구 시가총액은 7327억4000만원(25조586억2000만원→24조3258억8000만원) 감소했다. 반포동 주공1단지, 경남, 한신1ㆍ3차, 잠원동 한신2ㆍ4ㆍ6차, 우성 등에서 가격이 떨어졌다.

반포동 주공1단지 138㎡가 1억7500만원 하락한 20억7500만원, 반포동 경남 168㎡가 1억5000만원 떨어져 15억5000만원이다.

송파구는 다른 구에 비해 시가총액 하락폭이 적은 편이다. 3종 상향이 이뤄진 가락시영 가격이 3000만~5000만원가량 올랐기 때문이다. 시가총액 감소액은 1844억2000만원(16조8136억4000만원→16조6292억2000만원)이었으며 신천동 진주, 미성, 장미2차, 잠실동 주공5단지, 우성1ㆍ2ㆍ3차 등이 하락세를 보였다.

그밖에 노원구 재건축 아파트 시가총액은 546억4000만원(7698억6500만원→7152억2500만원), 용산구는 481억8000만원(3조686억5000만원→3조204억7000만원) 줄었다.

조은상 닥터아파트 리서치 팀장은 “박원순 서울시장 취임 이후 재건축 사업 추진이 힘들어졌다는 인식이 많다”며 “서울시가 재건축 조합원들이 납득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주남 기자/nam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