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분양
  • 희소성 커진 단독주택 재건축 단지 주목

  • 기사입력 2012-02-28 11: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반시설 양호·사업도 빨라

공급위축 속 청약경쟁 예고


서울시의 뉴타운 출구전략으로 ‘단독주택 재건축 아파트’ 공급이 위축될 것으로 우려되면서 올해 예정된 분양물량에 대한 수요자들의 청약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단독주택 재건축은 낡은 단독주택, 다세대ㆍ다가구주택을 허물고 새 아파트를 짓는 사업으로 재개발과 유사하지만 기반시설이 낙후된 재개발 지역과 달리 기반시설이 양호한 지역에서 추진되는 것이 특징이다. 이 때문에 분양 지역도 구로구, 서초구 등 알짜 지역이 다수 포함돼있는 것이 일반적이다.

조합원 등 이해당사자 수가 재개발보다 적고, 일반 아파트 재건축보다 일반분양 물량이 많아 일반 분양 계약자에게도 로열층을 잡을 수 있는 기회가 많다는 큰 장점이다.

이 때문에 지난해 11월 공급된 이수 힐스테이트는 심각한 수도권 분양한파 속에서도 민영아파트로는 보기 드물게 순위 내 평균 1.67대 1로 청약 마감했을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또 사업 진행이 덜 까다롭고 진척이 빨라 대형사들이 다수 사업에 참여하면서 올해 공급되는 아파트도 대우건설, 롯데건설, 현대건설 등 국내 최대의 대형건설사들이 대부분이다. 특히, 서초구 방배동, 노원구 중계동 등 도심 알짜지역 공급이 예정돼 있어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을 전망이다.

올해 가장 먼저 분양 스타트를 끊는 단독주택 재건축은 강남의 서초구 방배동에 롯데건설의 ‘방배동 롯데캐슬’이다. 오는 29일 분양예정이며, 최고 18층 11개 동으로 총 744가구 중 367가구를 일반 분양한다.

서울 서남권의 대표적 주거밀집지인 구로구 개봉동에는 올 4월 중 대우건설의 ‘개봉 푸르지오’가 공급될 예정이다. 단독주택 재건축 개발로는 드물게 978가구의 대규모로 건립되며, 이 가운데 514가구를 일반 분양한다.

동부건설은 오는 9월께 은평구 신사19-190구역에서 ‘신사동 동부센트레빌’ 분양을 준비 중이다.

지하철 6호선 새절역, 응암역이 가까운 더블역세권 단지다.

인근에 상신초, 역촌초, 신사초, 상신중, 숭실고, 신진과학기술고교 등이 위치해 학군이 풍부하다.

강주남 기자/nam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