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달샤벳, ‘불후의 명곡2’ 촬영장 찾은 이유는?

  • 기사입력 2011-10-11 09: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인 6인조 걸그룹 달샤벳(비키, 세리, 아영, 지율, 가은, 수빈)이 포맨 신용재 응원에 적극 나섰다.

달샤벳은 지난 10일 신용재가 고정출연 중인 KBS2 ‘자유선언 토요일-불후의 명곡 2’ 녹화 현장을 깜짝 방문했다.

평소 신용재와 같은 회사 식구로 두터운 친분을 쌓아온 달샤벳은 이날 객석에 앉아 리허설 무대를 지켜보며 열띤 응원을 펼쳤으며, 대기실에서는 함께 사진을 찍으며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냈다.

달샤벳 수빈은 “같은 식구이기 전에 멤버들 모두 용재 오빠의 팬일 정도로 포맨의 노래를 좋아한다”며 “매주 경연을 위해 연습하는 모습만 봤었는데 이렇게 현장에 와서 직접 보니 더 떨린다. 우리의 방문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달샤벳은 세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블링 블링(Bling Bling)’으로 인기몰이 중이다.

이슈팀 박건욱기자/ kun1112@issuedaily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