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시세
  • 집 안사니 재건축↓ ·전셋값 ↑

  • 기사입력 2011-09-27 11: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 등의 여파로 한국 부동산 대표 상품인 서울 강남 재건축 아파트 값이 10개월만에 10억원 밑으로 떨어졌다. 

반면, 주택 대기매수자들이 전세시장에 눌러앉으면서 서울 3.3㎡ 평균 전셋값은 사상 첫 800만원을 돌파했다.

27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번지에 따르면 9월현재 강남ㆍ서초ㆍ송파 등 강남 3구 재건축 아파트값은 평균 9억9524만원으로 지난해 11월 이후 10개월 만에 10억원대가 무너졌다.

지난해 10월(9억9834만원)부터 오름세를 보를 보인 강남권 재건축 값은 11월에는 10억원대를 넘어선 데 이어 올해 3월에는 10억2469만원까지 올라갔지만, 정부의 DTI(총부채상환비율) 규제 부활과 8월 미국 신용등급 하락 이후 다시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강남구 개포동 주공1단지 52㎡의 경우 지난 8월 11일 시세가 10억3500만원이었으나, 현재는 7500만원 떨어진 9억6000만원으로 조사돼 10억원대가 무너졌다.

같은 기간 송파구 가락동 가락시영2차 62㎡는 8억4250만원에서 8억3000만원으로 1250만원 하락했고, 서초구 반포동 주공1단지 72㎡는 12억3500만원에서 12억1500만원으로 2000만원 떨어졌다.

채훈식 부동산1번지 연구실장은 “미국ㆍ유럽 금융위기 등 부정적인 요인이 해소되지 않는 한 강남 재건축 시장 회복은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전세시장은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다. 부동산정보업체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9월현재 3.3㎡당 서울 평균 전셋값은 사상 처음으로 800만원을 기록했다.

지난 2010년 5월 최초로 700만원(702만원)대를 기록한 후 약 16개월 만에 800만원 대에 첫 진입한 것이다.

특히, 강남구와 서초구 전셋값은 각각 1259만원과 1165만원까지 치솟았으며, 송파구도 이달 말 1000만원 돌파가 예상되고 있다.

이영진 닥터아파트 소장은 “대내외 부정적인 시장 환경으로 주택 대기 매수자들이 내집마련에 나서기 보다는 임대시장에 계속 눌러앉으려는 심리가 강해 전셋값 강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강주남 기자/namkang@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