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내 영화
  • ‘의뢰인’ 하정우 “입을 떼기 힘든 경험을 했다” 왜?

  • 기사입력 2011-09-19 17: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배우 하정우가 영화를 마친 소감을 밝혔다.

하정우는 19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의뢰인’의 언론시사회에서 이 영화의 첫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하정우는 극중 사건의 담당변호사 강성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에 그는 전작과 다른 이미지의 역할을 맡은 것에 대해 “영화의 준비 작업을 포함해서 어떻게 하면 입체감 있는 인물을 만들어낼까 고민했다”면서 “변호사의 단면적인 모습보다 의외성에 중점을 두고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또 하정우는 “엘리트 역은 처음인데 굉장히 재미있었고, 관객들에게 어떻게 비춰질까 의문이 들지만 즐거웠다”고 덧붙였다. 



특히 하정우는 “전작 ‘황해’에서 연변 사투리를 쓰며 거의 대사가 없는 작업을 했기 때문에 ‘의뢰인’의 첫 촬영에서 카메라 연기를 처음 할 때와 같은 긴장감을 느꼈다”며 “입이 떨어지지 않는 경험이어서 나조차도 의아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의뢰인’은 시체 없는 살인사건의 용의자(장혁 분)를 두고 벌이는 변호사(하정우 분)와 검사(박희순 분)의 치열한 반론과 공방을 그리는 법정 스릴러다. 오는 29일 개봉된다.


이슈팀 김하진기자 / hajin@issuedaily.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