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내 영화
  • ‘의뢰인’ 박희순 “검사의 양면을 그리려 노력했다”

  • 기사입력 2011-09-19 17: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배우 박희순이 영화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박희순은 19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의뢰인’의 언론시사회에서 “검사의 이중적인 부분을 표현하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날 박희순은 “처음 검사 역할의 제안을 받았을 때는 자신이 없어 고사했다”며 “그후 1년이 지나고 다시 나에게 의뢰가 왔고, 고민 끝에 결정했다”고 출연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작품 속에서 전형적인 모습으로 비춰질까 고민했다. 그 전형성 안에 복합적인 갈등을 표현해낼 수 있을까 생각했다”면서 “검사라는 직업이 가진 이중적인 모습을 포현하려 노력했다. 그 판단은 관객들의 몫인 것 같다”고 말을 마쳤다. 



박희순은 극중 담당검사 안민호 역을 맡아 하정우와 불꽃 튀는 대결을 벌였다.

‘의뢰인’은 시체 없는 살인사건의 용의자(장혁 분)를 두고 벌이는 변호사(하정우 분)와 검사(박희순 분)의 치열한 반론과 공방을 그리는 법정 스릴러다. 오는 29일 개봉된다.

이슈팀 김하진기자 / hajin@issuedaily.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