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음악
  • 예리밴드 이탈, 슈스케 ‘악마의 편집’ 논란 확산 조짐

  • 기사입력 2011-09-19 09: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Mnet ‘슈퍼스타K3’ 출연자가 “제작진의 악의적 편집에 피해를 입었다”며 방송에서 자진 하차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슈스케 탑10에 진입해 주목을 받은 혼성 4인조 예리밴드의 리더 한승오씨는 18일 밤, 밴드의 인터넷 카페 게시판에 합숙소 무단 이탈 사실을 알리고 슈스케 제작진의 무리한 편집을 성토하는 글을 게시했다. 이에 대해 프로그램 제작진은 19일 오전, 예리밴드의 출연분 원본 영상 일부를 공개하며 “편집상 어떠한 왜곡도 없었다”며 “(예리밴드를 대체할) 추가 본선 진출자를 논의 중”이라고 전해 논란이 확산될 전망이다.

앞서 예리밴드 한씨는 카페 게시글에서 “(방송에서) 저는 40세의 늙은 나이로 다른 경연자들을 윽박지르며 그 누구와도 협력하지 않고 자신의 욕심만 차리는 인간 말종이 되어있었다”며 “(슈스케 제작진은) 유전자 조작보다도 더 정교한 영상조작기술을 뽐내며 ‘조작’을 ‘편집기술’로 미화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칼은 맛있는 음식을 만드는 데도 쓰이지만 사람을 죽이는 데도 쓰인다”며 “제작진에게 해당 영상의 원본 공개와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한씨의 측근에 따르면, 예리밴드 측은 19일 오후 언론을 대상으로 공식 입장을 표명할 계획까지 세웠으나 논란이 불거지자 향후 대응 계획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임희윤 기자 @limisglue> im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