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음악
  • ‘나가수’ 정통 록커 김경호의 귀환 ‘미성+고음샤우팅+바이브레이션’

  • 기사입력 2011-09-18 20: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록커 김경호가 드디어 ‘나는가수다’ 무대에 올라 특유의 창법과 고음 샤우팅을 선보였다.



18일 방송된 MBC ‘우리들의 일밤 나는가수다’(나가수)에서는 김경호가 지난 경연 탈락자 김조한의 후임으로 새가수로 입성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김경호는 ‘나가수’ 첫 무대이자 마지막 순서로 무대에 올라 긴장감이 역력한 표정을 보였다. 하지만 막상 반주가 시작되자 수많은 라이브 무대를 거쳐온 김경호의 진면목이 드러났다.



김경호가 송골매의 ‘모두 다 사랑하리’를 정통록으로 선보였다. 특유의 미성 바이브레이션으로 잔잔하게 시작한 전반부는 이내 4옥타브를 넘나드는 고음 샤우팅 고음과 몸을 진동하는 듯한 동작의 바이브레이션은 록커 김경호의 귀환을 알렸다.



김경호는 첫 무대를 마치고 “뜨거운 기운이 계속 올라와 심장이 터지는 줄 알았다”고 표현했다. 그는 “청중들의 뜨거운 박수소리도 귀에 솜방망이 넣은 듯 멀게 느껴졌다”며 매니저 정성호에게 안겨 나갔다. 그가 곧 쓰러질듯 창백한 얼굴로 내뱉은 첫마디는 “아쉽다”였다.



김경호는 “조금 흥분했다. 가요제 나갔을 때도 이렇게 안떨었다”며 “심장 박동을 느끼며 노래 불렀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경호는 첫무대에 아쉬워하면서도 “벅찼다. 꼭 한번 ‘나가수’ 무대에 서봤으면 했는데 이제 홀가분하다”며 벅찬 감동을 전했다.



김경호는 데뷔 17년차 록커로 네티즌 추천 1위에 지목되기도 했다. 김경호는 “그동안 활동을 안한게 아니라 투어공연을 해왔다”며 “언젠가는 저에게 기회를 주시겠지 기다리고 있었다 한번 저 대열에 합류해서 대결해보고 싶었다”고 첫 무대에 임하는 자세를 전했다. 이어 “YB처럼 청중들의 마음을 흔들고 싶다”는 포부를 덧붙였다.



한편 김경호의 무대에 자문위원들은 ‘전보다 노련해진 목소리와 창법’이라며 그의 출연을 반기는 가운데 자문위원 김태훈은 ‘김경호라는 가수의 존재감 표출’에 그쳤다며 아쉬움을 표현했다.



이슈팀 박상준기자/ sjstudio@issuedaily.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