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음악
  • ‘나가수’ 과연 인순이, 폭발적인 무대매너, 명불허전

  • 기사입력 2011-09-18 19: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가수 인순이가 미디엄 템포의 ‘재즈의 여왕’으로 또 한번의 변신을 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우리들의 일밤-나는 가수다’(이하 나가수)에서는 7라운드 1차경연이 펼쳐졌다. 7라운드 1차 경연은 새 가수 김경호의 합류로 더욱 풍부해진 장르로 치열한 경쟁이 예고됐다. 7인의 가수들은 무대에 올라 각자의 미션곡을 열창했다.



이날 인순이는 화이트 칼라로 스타일을 냈고 이에 매니저들은 ‘나가수의 대부’같다며 환호했다. 인순이는 무대에 오르자 오히려 긴장을 풀고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인순이는 ‘오늘 같은 밤이면’을 스윙리듬으로 편곡해 재즈풍으로 편안하게 풀어낸 만큼 리듬을 타며 관중들과 함께 편안하게 즐기는 무대를 선보였다.



앞서 인순이는 “너무 극과 극을 가면 독한 느낌이 들어서 오늘 무대는 조금 편안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인순이는 자신의 말처럼 무대 자체를 즐기며 자신의 목소리가 가진 재즈적인 힘을 무대에서 한껏 펼쳐냈다. 인순이는 중절모를 벗어 던지고 또 청중평가단의 반수를 유도하는 제스쳐를 취해 호응을 이끌어냈다. 그는 마치 인순이 자신의 단독 콘서트인 것처럼 강한 흡인력을 선보인 무대였다.



한편 새가수 김경호는 인순이의 무대를 보고 “스윙리듬의 노래로 편곡해서 부른 것에 깜짝 놀랐다”고 극찬했고 인순이도 “연습할때 보다 좋았어”라며 만족감을 표현했다. 특히 무대를 지켜본 딸에게 “너의 엄마란다”라며 자랑스러워 했다. 자문위원들도 ‘그루비한 편곡’과 ‘화려한 무대 매너’에 대한 극찬을 이어갔다.



이슈팀 박상준기자/ sjstudio@issuedaily.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