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음악
  • 장혜진 ‘그대와 영원히’ 기타와 트럼펫 반주로 애잔한 감동

  • 기사입력 2011-09-18 18: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가수 장혜진이 ‘그대와 영원히’를 불러 관중들에게 조용한 감동을 안겼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우리들의 일밤-나는 가수다’(이하 나가수)에서는 7라운드 1차경연이 펼쳐졌다.



이날 7라운드 1차 경연은 새 가수 김경호의 합류로 더욱 풍부해진 장르로 치열한 경쟁이 예고됐다. 7인의 가수들은 무대에 올라 각자의 미션곡을 열창했다.



특히 장혜진은 무대에서 이문세의 ‘그대와 영원히’를 읇조리듯이 불렀다. 세션은 기타와 트럼펫이 전부였다. 특히 기타를 맡은 시인과 촌장의 멤버이자 최고의 기타리스트 함춘호의 등장에 동료가수들도 깜짝 놀랐다. 기타와 트럼펫의 독특한 조화와 함께 장혜진의 보컬만이 무대를 가득채웠고 청중평가단의 감동으로 이어졌다.



앞서 장혜진은 이문세의 ‘그대와 영원히’를 선곡한 이유로 “가사를 계속 읽다가 느낌이 왔다”며 “마치 황혼기의 노부부가 연상되는 듯한 노랫말”이라고 밝혔다.



장혜진은 이 노래의 가사를 음미하며 “나이가 많은 노인이나 병이 깊어진 사람이 연상됐다”며 “그쪽에 초점이 맞춰지다보니 슬픔 감정이 확 들었다”고 편곡의 방향을 밝혔다.



한편 장혜진은 무대에서 내려온 뒤 감정을 추스리지 못하고 계속 노래의 슬픈 정서에 잠겨있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장혜진의 무대에 대한 자문위원들의 평가는 “평이했다”라는 반응 등 다소 부정적이었다.



이슈팀 박상준기자/ sjstudio@issuedaily.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