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내 영화
  • ‘활’,‘가문’누르고 흥행 뒷심발휘…이 내용 때문?

  • 기사입력 2011-09-18 09: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영화 ‘최종병기 활’(이하 ‘활’)이 거침없는 흥행 뒷심으로 가을 극장가를 점령했다.

18일 영진위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최종병기 활’은 지난 17일 전국 13만2710명(누적관객수 647만7001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이미 600만 관객을 달성한 ‘활’이 추석연휴 코메디의 반짝 강세를 누르고 다시 1위를 탈환한 것으로 여름 영화의 인긴가 가을 극장가에도 이어지고 있는 것. 추석 연휴동안 줄곳 1위를 기록한 코미디 ‘가문의 영광4-가문의 수난’은 연휴 대목이 끝나자마자 2위로 내려앉았다.

2위를 기록한 ‘가문의 영광4-가문의 수난’은 전국 11만7238명(누적 182만 149명), 3위 ‘파퍼씨네 펭귄들’은 전국 7만9908명(누적 56만 8723명)을 기록했다. 그 뒤를 이어 4위 ‘통증’이 전국 4만5450명(누적 51만8401명), 5위 ‘도가니’가 전국 3만6678명(누적 4만 7515명)을 동원하며 가을 극장가를 달구고 있다.


한편 박해일, 문채원, 김무열, 류승룡 등이 출연하는 ‘최종병기 활’은 청나라 정예부대에게 소중한 누이를 빼앗긴 조선 최고의 신궁이 활 한자루로 10만 대군의 심장부로 뛰어들어 거대한 활의 전쟁을 펼치는 내용을 담은 웰메이드 사극 블록버스터다.

이슈팀 박상준기자/ sjstudio@issuedaily.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