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드라마
  • ‘공남’ 비극적 상황아래 깊어지는 ‘두 커플의 사랑’

  • 기사입력 2011-09-16 06: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BS 2TV 수목드라마 ‘공주의 남자’(이하 공남). 15일 방송분은 긴박한 상황 속에 깊어지는 두남녀의 사랑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공주의 남자’에서는 두 커플 정종(이민우 분)과 경혜공주(홍수현 분), 그리고 세령(문채원 분)과 승유(박시후 분)커플이 수양(김영철 분)의 암살계획을 앞두고 ‘사랑’의 정점을 찍었다.

이 날 수양을 암살할 계획을 앞둔 승유는 세령을 만났다. 승유는 세령에게 “그대의 아비로 인해 깊은 상처를 입었으나 너로 인해 상처를 조금이나마 치유했다”며 고마움을 건넸다. 세령 역시 아버지의 목숨과 승유 사이에서 고민을 거듭했고, 승유에게 ‘차라리 아무도 없는 곳에 떠나가서 살자’고 제안하며, 승유와의 사랑을 포기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더불어 정종과 경혜는 거사를 앞두고 서로에게 애틋한 인사를 건넸다. 특히 경혜는 불안해 하며 정종에게 ’꼭 살아돌아와 달라’고고백해 불길한 두사람의 미래와는 달리 깊어져만가는 이들의 사랑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편, 수양의 암살계획은 한명회(이희도 분)의 선견지명으로 수포로 돌아갔고, 이들의 사랑도 아쉬움 속에 서서히 마감을 고하고 있었다.

이슈팀 허율기자/ ent@issuedaily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