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드라마
  • ‘계백’ 오연수 계략에 당한 임현식, 이서진 손에 처형

  • 기사입력 2011-09-14 07: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택비를 무너뜨리고자 일으킨 거사는 실패했고 임현식은 이서진의 칼에 목숨을 잃었다.

13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계백’에서는 사택비(오연수 분)의 명을 받고 어쩔 수없이 연문진(임현식 분)을 죽여야만하는 계백(이서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연문진은 사위 의자(조재현 분)을 지키기 위해 모든 죄를 자신이 뒤집어 썼다. 앞서 의자는 장인인 연문진과 함께 사택가문을 무너뜨리려는 거사를 도모했다.

하지만 영악한 사택비는 오히려 위기를 기회로 활용했다. 사택적덕(김병기)가 직위에서 물러나고 이에 충격을 받은 척하며 자리에 드러누웠다. 이에 의자 일파는 이것이 함정인줄도 모르고 귀족들을 포섭해나가기에 이르렀다. 사태를 지켜보던 사택비는 이를 통해 우군과 적군을 구분해내고 한꺼번에 척결하려고 한 것.

이 떄문에 연문진은 오히려 대역죄를 뒤집어쓰게 되었다. 사택비는 자신의 호위무사로 신임한 계백에게 연문진의 목을 벨 것을 명했다. 자신의 입장을 명확히 해야하는 계백으로서는 어쩔 수 없는 처형이었다.

계백은 연문진에게 딸 연태연의 무사함을 전했고 이에 연문진은 “돌아가기 좋은 날이구나”며 죽음을 예감하고 계백의 마음을 덜어주는 말을 남긴다. 계백 역시 “대좌평 어른을 잊지않을 것입니다”라고 나즈막히 전하며 “나머지 일은 모두 저희에게 맡기시고 편히 쉬십시오”라는 말과 함께 단칼에 목을 베었다.


한편 사택비의 사악함은 연문진의 죽음에서 그치지않았다. 무왕(최종환 분)을 찾아간 사택비는 연문진의 딸이자 의자의 아내인 연태연마저 죽여야한다고 진언했고 이에 무왕이 반대하자 연태연을 감싸는 의자도 죄인이라며 끝까지 자신의 위협이 되는 의자를 죽이려는 사악함을 보였다.

이슈팀 박상준기자/ sjstudio@issuedaily.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