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통계야놀자
  • 수출 원화 결제비중 1% 돌파

  • 기사입력 2011-06-28 14: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기업들이 원화로 수출대금을 결제하는 비중이 지난해 처음으로 전체 결제액의 1%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기축통화인 미국 달러화는 지난해 남유럽 재정위기의 영향으로 수출 결제통화 비중이 85.9%까지 늘어난 반면 EU유로화는 6%로 떨어졌다.

28일 관세청에 따르면 국내 수출기업은 지난해 총 4664억달러의 수출대금을 결제했고 이 중 49억달러(1.1%)가 원화로 정산됐다.

올해(1~5월간) 들어서는 이 비중이 1.5%까지 높아졌다.

한국 원화로 수출대금을 결제한 비중은 2006년 0.6%, 2007년 0.7%, 2008년·2009년(각 0.8%)로 해마다 높아지는 추세다.

수입 결제통화로서 원화의 가치는 더욱 커져 2009년 2.3%로 첫 2%의 벽을 돌파한 이후 지난해 2.4%, 올해는 3.2%까지 확대됐다.

기축통화로서 미 달러화의 위상은 더욱 커졌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77.2%(2007년)까지 떨어졌던 국내 기업의 달러화 수출 결제 비중은 2009년 85.4%에서 지난해 85.9%로 늘었다.

반면 99년 유로화 출범이후 지속적으로 비중을 키워가던 유로화는 2007년 9.6%를 정점으로 지난해 남유럽발 재정위기까지 불거져 6%까지 내려갔다.

일본 엔화는 4% 수준에서 정체를 보였고 중국 위안화는 2009년 0.009%에서 0.053%로 비중이 높아졌다.

수입업체의 결제통화는 달러화 비중이 2009년 80.1%에서 지난해 81.3%로 소폭 증가한 반면 유로화 비중은 같은 기간 6.3%에서 5.4%로, 일본 엔화는 10.1%에서 9.9%로 각각 축소됐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