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한국 할머니들 100살은 가뿐해…5년새 두배 늘어

  • 기사입력 2011-06-21 15: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우리나라의 100세 이상 장수한 고령자가 1836명으로 5년 만에 91%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성별 비중은 여자가 86.1%로 절대적으로 많았지만 5년 전의 89.2%와 비교하면 여초현상은 다소 줄었다.

고령자들은 장수의 비결로 ‘절제된 식생활’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낙천적 성격’과 ‘규칙적 생활’이라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다만 고령자의 절반 이상(59.7%)은 걷기나 식사하기, 대소변조절 등 ‘일상생활 수행능력’(ADL)의 제약개수가 6개 이상으로 건강 상태는 상당히 좋지 않았다.

▶이름값한 전북 장수군= 통계청은 지난해 인구주택총조사를 시행하면서 만 100세 이상 고령자 가구를 방문해 고령자와 가족 등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지난해 11월 현재 우리나라의 100세 이상 고령자는 1836명으로 2005년의 961명보다 875명(91%) 늘었다.

성별로는 여자가 1580명, 남자가 256명으로 2005년에 비해 여자는 84.4%, 남자는 146.2% 증가했다. 이에 따라 성비(여자 100명당 남자의 수)는 2005년 12.1에서 지난해는 16.2%로 높아졌다.

인구 10만명당 100세 이상 인구는 2005년 2.0명에서 지난해 3.8명으로 늘었다.

시ㆍ군ㆍ구별로는 전북 장수군이 100세 이상 고령자 비중이 가장 높은 장수 마을로 밝혀졌다. 장수군은 전체 인구 1만9293명 가운데 7명이 100세 이상으로 인구 10만명당 100세 이상 인구로 환산하면 36.0명에 이른다. 이어 전북 임실군(29.6명), 전남 곡성군(29.3명), 전남 강진군(26.3명), 전남 함평군(25.8명) 등의 순이었다.

시ㆍ도별 100세 이상 고령자 수는 경기도가 360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270명), 전남(163명), 전북(143명), 경북(135명) 등이 뒤를 이었다.

시ㆍ군ㆍ구별로 보면 제주시가 58명으로 최다를 기록했고 고양시(38명), 전주시(37명), 용인시(29명), 의정부시(23명), 서귀포시(22명), 부천시(22명), 성남시(21명), 수원시(19명), 경주시(18명) 등의 분포를 보였다.

100세 이상 노인 가운데 사별한 경우가 96.8%(1777명)로 대부분이었으며 2.4%(44명)는 부부 함께 100세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교육 상태별 구성비는 교육을 ‘안 받았음’이 78.8%(1446명)로 가장 많으나 2005년의 90.4%에 비해서는 11.6%포인트 줄었다.

▶비결은 절제된 식생활과 비흡연·비음주= 장수 사유를 묻는 질문(복수응답)에 절제된 식생활이라고 응답한 사람이 54.4%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낙천적인 성격(31.0%), 규칙적인 생활(30.9%), 유전(16.8%), 원만한 가족생활(10.5%)을 꼽았다.

술을 전혀 마시지 않았다는 고령자는 69.8%이고, 여자는 74.1%로 비율이 더 높았다. 남자는 전혀 마시지 않은 경우(42.7%)와 현재 끊은 경우(44.7%)가 비슷했다.

평균 음주 기간은 남자가 49.0년, 여자가 39.7년이었다.

담배를 피운 적이 없다는 응답률은 71.1%였고, 성별로 남자 41.2%, 여자 75.8%였다. 평균 흡연기간은 39.0년이었다. 음주와 흡연을 전혀 하지 않은 경우도 57.9%였다.

좋아하는 식품군으로는 채소류가 67.5%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육류(47.2%), 어패류(32.8%) 순이었다. 싫어하는 식품군은 밀가루 음식류(35.6%), 육류(35.1%), 견과류(34.5%) 순이었다.

평소 낮에 주로 하는 일은 TV시청(35.1%), 노인정·마을회관 방문(6.7%), 사교(6.6%) 등이었고, 아무 일도 하지 않는다는 응답도 46.9%에 달했다.

또 하루에 집안일이나 산책 등 신체적인 활동을 전혀 하지 않는다는 비율이 72.7%에 달해 불편한 몸 때문에 외부활동에 큰 제약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삶에 만족하는 정도를 묻는 질문에는 7.0%가 매우 행복하다, 59.5%는 행복한 편이라고 답했지만 28.5%가 불행한 편, 5.0%는 매우 불행하다고 대답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