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건강정보
  • 척추환자에 올바른 수면자세는

  • 기사입력 2011-06-20 14: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여름 무더위는 깊은 잠을 방해해 짧은 여름밤을 더 짧게 만든다. 특히 허리병 환자는 통증과도 싸워야 하는 만큼 여름밤은 고통의 시간이 된다.

하지만 병증에 맞는 제대로 된 수면자세를 취한다면 통증도 덜고 숙면을 취할 수 있다. 허리가 곧으려면 잘 때 똑바로 누워 자야 하지만 허리병 환자에겐 오히려 통증만 유발할수 있다.
때문에 이런 환자는 옆으로 누워서 잔뜩 웅크리고 자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 자세도 허리에 해롭기는 마찬가지다. 앞쪽으로 상체가 굽혀지고 C자 형태로 등이 구부러져 허리병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

▶올바른 수면자세가 중요= 수면를 취하는 것은 허리디스크, 척추관협착증 등 척추질환 환자에게 매우 중요하다. 하루 일상의 1/3을 차지하는 수면시간 동안 올바른 자세를 취하는 것이 자세 교정에 도움이 되기 때문. 잠만 잘 자도 통증이 줄고 치료가 쉬워진다.
잠잘 때 척추에 가장 좋은 자세는 무릎을 살짝 구부린 채 반듯하게 누워서 자는 것이다. 디스크 환자의 경우 다리를 쭉 편 채로 너무 반듯하게 누워 있어도 요통이 일어날 수 있다. 따라서 다리를 폈을 때는 무릎 밑에 베개를 받쳐 허리디스크에 가해지는 압력을 최소화 하는 것이 좋다. 가장 나쁜 자세는 엎드려서 자는 것이다. 엉덩이와 등뼈가 위쪽으로 치솟게 되고 허리는 아래로 들어가는 이 자세는 허리에도 안 좋을 뿐만 아니라 심장이나 폐에도 압박을 가할 수 있어 피해야 하며, 목디스크도 유발할 수 있어 좋지 않다.

▶척추관협착증-척추불안정증, 옆으로 누워야= 바로 누워서 잠을 자는 자세가 척추에는 가장 바른 자세인데, 척추에 이상이 있을 경우에는 이 바로 누운 자세가 불편하게 느껴질 수 있다. 특히 똑바로 누운 것보다 새우처럼 웅크린 자세가 편하고, 딱딱한 바닥보다 푹신한 곳에서 잘 때 편안함을 느낀다면 척추관협착증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척추관협착증은 척추의 대표적인 퇴행성 질환으로, 다리로 가는 신경이 지나가는 척추관이 좁아져서 발생하게 된다. 이 질환의 특징은 허리를 꼿꼿이 펴면 척추관이 더 좁아져 요통이나 다리 저림 등의 증상이 더욱 악화되고 허리를 구부리면 척추관이 넓어져 증상이 호전되는 양상을 보인다.

고도일병원 고도일 병원장은 “협착증이 있게 되면 바로 누운 자세보다 새우처럼 웅크린 자세가 허리를 굽히는 자세가 되어 더 편하게 느껴지게 된다”며 “푹신한 침대에 눕게 되면 허리가 침대 속으로 구부러지는 자세가 되어 역시 편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척추전방전위증 등의 척추불안정증 환자들 또한 수면 시에 바로 누운 자세로 자게 되면 뼈가 어긋나게 되어 다리 저림, 근육경련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고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고 병원장은 “이런 증상이 지속되는 경우 그냥 방치해서는 안 되고 병원을 찾아 정밀한 검사를 하고 확진을 받아 치료를 받아야만 병이 진행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또한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옆으로 누워서 자되, 자연스럽게 무릎과 엉덩이를 조금 구부린 상태로 무릎 사이에 쿠션이나 베개 등을 끼고 자면 허리 통증을 줄일 수 있다.

심형준 기자 cerju@heraldcorp.com

(도움말 : 고도일병원 고도일 병원장)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