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한동우 신한금융 회장 “우리금융 인수? 글쎄…”

  • 기사입력 2011-05-26 14: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동우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26일 일산킨텍스에서 열린 ‘2011 신한 희망 채용박람회’ 개막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금융지주 인수 참여 가능성은 어렵다는 입장과 함께 비은행 부문 강화를 다시 한번 강조했다.

한 회장은“은행의 총자산이익률(ROA)이 1.1% 정도이지만, 비은행은 3~4%에 달한다”며 저축은행과 보험, 증권 등 비은행 분야로 나아갈 방향을 확인했다. 보험과 증권 부문의 성장을 언급한 그는 “인수.합병(M&A)하기 좋은 매물이 나올 때까지는 자력 성장의 길을 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금융 인수전과 관련해서는 “조흥은행과 LG카드 인수와 관련해 상환해야 할 상환우선주 3조7천500억원 중 내년 1월 상환 후 1조5천억원 정도가 남는다”며 “차입금 5조원을 포함하면 인수 관련 부채가 6조5천억원 정도 있어 새로운 은행 인수 시장에 뛰어드는 것은 어렵다”고 언급했다.

<신창훈 기자 @1chunsim>
chuns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