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올 은행권 가계대출 6조원대 급증

  • 기사입력 2011-05-26 11: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DTI완화·저축銀 부실영향

전년대비 1.6배 이상 늘어

예수금증가·예대율개선 불구

당국 악화우려 지도 강화





국내 은행의 가계대출이 올들어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당국은 대출자산이 급증할 경우 예금대출비율(예대율) 규제 조치이후 개선추세를 보이던 예대율이 다시 악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앞으로 은행의 전반적인 자금조달 및 운영현황을 정기적으로 점검하는 등 창구지도를 강화하기로 했다.

2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4월말 현재 18개 국내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433조9000억원으로, 지난 해 말 보다 6조3000억원 증가했다. 지난 해 1~4월 중 가계대출 증가액이 2조4000억원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전년 동기 대비로는 1.6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1~4월 기준으로 가계대출 증가액은 2008년 7조3000억원에서 2009년 4조5000억원, 2010년 2조4000억원 등으로 2년 연속 감소세를 보이다가 올들어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것이다. 이처럼 가계대출이 급증한 것은 지난 3월 말 시한만료된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의 한시적 완화 조치로 인해 주택담보대출이증가한 때문이다.

기업대출도 증가추세를 이어갔다. 4월 말 현재 기업대출 잔액은 565조1000억원으로, 작년 말 보다 24조3000억원 증가했다. 은행들이 기업대출을 확대하기 위해 대출세일에 적극 나선 데다 기업의 자금수요가 겹친 영향이 컸다.

이에 따라 전체 원화대출금 잔액은 4월말 현재 1024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한편 저축은행업계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면서 시중자금이 은행의 정기예금으로 몰려 원화 예수금도 크게 늘었다. 18개 은행의 올 4월 말 현재 원화예수금은 935조8000억원으로 작년 말 보다 28조1000억원 증가했다. 특히 정기예금이 21조원이나 증가했다.


이로 인해 대출금을 예수금으로 나눈 비율인 예대율이 꾸준히 개선되는 있다. 지난 3월 기준 15개 규제대상 은행의 예대율은 96.5%로 지난해 말 98.2% 보다 1.7% 포인트 낮아졌다. 예대율은 비율이 낮아질 수 있도록 개선되는 것이다.

하지만 금감원 관계자는 “예대율 개선 추세에도 불구하고 최근 대출금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향후 악화될 소지가 있다”며 “은행들의 자금조달과 운영현황 등 예대율 동향을 정기적으로 점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은행간 외형확대 경쟁 과정에서 과도한 자산 확대 및 쏠림 현상이 나타나지 않도록 은행 스스로 적정수준의 자산성장 목표를 수립·이행토록 지도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금융당국은 지난 2009년 말부터 원화대출금 2조원 이상인 일반은행을 대상으로 2014년부터 예대율을 100% 이하로 낮추도록 하는 규제를 도입했다.

윤재섭 기자/i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