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보험
  • 암보험료 내달부터 대폭 오른다

  • 보험개발원 참조요율 인상따라 최대 15% 올릴듯…상해보험료는 큰폭 인하 전망
  • 기사입력 2011-05-26 11: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6월부터 암보험료는 오르고 상해보험료는 내린다.

26일 금융당국 및 보험업계에 따르면 다음달부터 암수술, 암진단, 암입원 특약보험료가 크게 올라 전체적으로 암보험의 보험료가 큰 폭 인상된다.

보험료 산출 기준이 되는 보험개발원의 참조요율이 6월부터 인상돼 적용된 데 따른 것이다. 보험개발원의 질병담보별 보험료 조정률은 1.5% 인상이었다.

보험사들은 이를 기준으로 보험료 인상폭을 자율결정하는데 적게는 10%에서 많게는 15%까지 보험료를 인상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손보업계의 경우 삼성화재 등 대형손보 4사는 제외한 나머지 중소형 손보사들만 인상할 예정이다.

이처럼 암보험료가 인상된 이유는 암이 많이 발병해 치료비가 보험금으로 많이 지출됐기 때문이다.

다음달부터 만기가 도래하는 실손의료보험의 보험료도 인상된다. 보험사들은 현재 구체적인 보험료 조정작업을 진행 중인데 15~20% 정도 인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실손의료보험 역시 과거 손해율이 이번 보험료 조정에 반영되고, 갱신시점 가입자 연령 증가에 따른 위험률 증가에 따라 보험료 인상요인이 발생했다.

업계 관계자는 “보험사별로 다소 차이는 보이겠지만 평균 10% 이상 보험료가 인상될 걸로 보인다”며 “실손의료보험의 경우 최근 3년 또는 5년 동안의 손해율을 반영해 보험료를 재산정하는데 그동안의 높은 손해율 때문에 가입자들의 보험료 부담이 다소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상해보험과 재물손해보험 등 장기손해보험 상품의 보험료는 큰 폭으로 떨어진다.

보험개발원이 산출, 제시한 참조요율에 따르면 상해보험은 10.2%, 배상책임보험 6.8%, 재물손해 18.4% 하락한 조정률을 제시했으며, 이에 맞춰 각 보험사도 보험료를 인하하게 된다.

김양규 기자/kyk7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