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PF배드뱅크 1호 다음달에 부실채권 1조원 사들인다

  • 기사입력 2011-05-24 08: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은행권의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채권 처리를 위한 배드뱅크 1호의 총액이 1조2280억원으로 확정됐다. 은행별 출자 비율도 윤곽을 드러내 이르면 이달 말 출범한 후 다음달 중 약 1조원의 부실채권을 사들일 예정이다. 실제 매입가는 약 50%의 할인율이 적용돼 5000억원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PF 배드뱅크 1호는 출자금 8000억원, 대여금 4280억원으로 설립된다. 배드뱅크에는 국민은행, 우리은행, 신한은행, 산업은행, 하나은행, 기업은행, 농협 등 7개 은행과 연합자산관리(유암코)가 참여한다. 외환은행과 SC제일은행, 한국씨티은행, HSBC 등 외국계 은행은 빠진다.

PF 대출이 상대적으로 많은 국민은행, 우리은행, 농협 등 3개 은행은 A그룹으로 분류돼 각각 출자금 1500억원, 대여금 1000억원씩을 부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4개 은행들은 B그룹과 C그룹으로 나뉘며 B그룹 2개 은행이 출자 1000억원, 대여 500억원씩을 맡고, C그룹이 나머지 금액을 책임지는 방안이 거론된다. B그룹과 C그룹에 어느 은행이 소속될지는 유동적이다.

은행들과 유암코는 최근 은행들에 이같은 내용의 양해각서(MOU) 초안을 발송했다. 분담금은 이번 주로 예상되는 부행장급 회의와 각 은행장의 결재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이달 말까지 설립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지만 막판 조율이 필요해 다소 늦춰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하남현 기자@airinsa>

airinsa@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