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김범, 한류스타 본격 도전

  • 기사입력 2011-05-11 08: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범이 일본의 대형 기획사 ‘포니캐년’과 전속 계약을 맺고 본격적인 한류스타로 활동에 박차를 가한다.

‘포니캐년’은 미디어 복합기업인 후지 산케이 커뮤니케이션그룹 계열회사로 장근석을 비롯 안재욱, SS501, 김정훈 등 한류의 주축을 이루는 스타들의 앨범 및 컨텐츠 제작 배급을 진행하며, 한류 붐을 선도해왔다.

‘포니캐년’의 관계자는 김범에 대해 “지적인 분위기와 패션 센스 등 배우로서 폭넓은 스펙트럼을 갖추고 있다”며 “ 출중한 연기력과 함께 만능 엔터테이너로서 뛰어난 능력을 가진 가장 기대되는 인재”라고 밝혔다.

김범은 2009년 드라마 ‘꽃보다 남자’의 ‘소이정’역으로 한국, 일본뿐 아니라 아시아 전역에서 인기를 얻으며 신 한류스타로 떠올랐다. 또한 2010년에는 드라마 ‘아직도 결혼하고 싶은 여자’를 통해 매력적인 보컬 실력과 함께 기타, 피아노 솜씨까지 보이며 아티스트로서의 면모도 함께 선보였다. 


김범의 소속사 관계자는 “한류붐이 일기 시작한 초창기부터 ‘한류’를 이끌어 온 회사인 만큼, 신뢰감을 가지고 일본 활동을 다양하게 펼쳐나갈 예정이다”고 전했다.

<박동미 기자@Michan0821>/pd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