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시세

  • DTI규제 부활로 수도권 매매가변동률 3주 연속 하락

  • 기사입력 2011-04-22 06:51 |강주남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DTI(총부채상환비율) 규제 부활 여파로 수도권 매매가변동률이 3주 연속 하락했다.

4월부터 DTI규제가 원상 복귀된 이후 매수세가 크게 줄어든데다 매도자 역시 관망세를 유지하면서 거래가 힘든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취득세 인하 법안이 4월 말 국회를 통과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정부의 기대와는 달리 거래활성화에는 큰 영향을 주지는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시장은 금주에도 상승세를 이어갔지만 그 폭은 줄었다. 강북권은 여전히 강세를 보이고 있는 반면 강남구, 양천구, 서초구 등 일부 단지에서는 전세가격이 소폭 하락하기도 했다.

22일 부동산포털 닥터아파트(www.DrApt.com)가 4월 15일부터 4월 21일까지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아파트값을 조사한 결과 주간 매매가변동률은 -0.01%, 전세가변동률은 0.03%를 기록했다.

매매 = 서울 매매가변동률은 -0.02%로 조사됐다.

가장 크게 하락한 곳은 양천구(-0.09%)였으며 송파구(-0.08%), 강동구(-0.05%), 강남구(-0.03%), 광진구(-0.02%), 노원구(-0.02%) 등이 마이너스 변동률을 기록했다. 반면 동대문구(0.04%), 강북구(0.03%), 성북구(0.03%), 강서구(0.01%)는 올랐다.

양천구는 DTI규제 영향으로 매수세가 전혀 없다시피 하다. 장기간 거래가 없자 다급한 매도자들이 호가를 낮추고 있다. 목동 신시가지4단지 115㎡A가 2천5백만원 내린 9억~10억원, 신정동 신시가지13단지 115㎡가 9억1천만~9억8천만원이다.

송파구는 급매 위주로만 거래되고 있다. 잠실주공5단지, 가락시영 등 송파구 대표적 재건축단지들도 약세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 거래가 쉽지 않다보니 매도자들이 매매가를 하향조정해 내놓은 것이 시세로 굳어졌다. 문정동 올림픽훼밀리 185㎡가 2천5백만원 하락한 12억5천만~13억원, 잠실동 주공5단지 113㎡가 1천만원 하락한 10억5천만~10억8천만원이다.

강남구도 매수세가 약하다. 개포주공은 취득세 인하 가능성으로 급매물을 찾는 매수자들이 많아졌지만 시세가 반등할 정도는 아니다. 6월에 이주를 예정하고 있는 대치동 청실은 시세가 더 이상 상승하지 않을 것이란 생각에 5천만원 이상 저렴한 가격에도 거래가 어렵다. 대치동 청실2차 161㎡가 7천만원 하락한 16억6천5백만~18억1천5백만원. 개포동 주공1단지 59㎡가 2천5백만원 하락한 1억3천5백만~1억3천8백만원이다.

한편 동대문구는 전세가 상승 영향으로 소형아파트를 찾는 매수자들이 늘었다. 이문동 삼성래미안 76㎡가 2천만원 올라 3억2천만~3억5천만원이다.

신도시와 인천, 경기도는 모두 보합세를 기록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이천시(-0.08%), 과천시(-0.06%), 의정부시(-0.04%), 용인시(-0.02%), 평촌신도시(-0.01%) 등은 하락했고 안성시(0.14%), 화성시(0.03%), 수원시(0.03%), 산본신도시(0.02%) 등은 상승해 지역별로 편차가 존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과천시는 재건축을 진행 중인 원문동 주공2단지가 소폭 하락했다. DTI규제 부활, 대출금리 인상 여파로 투자수요가 크게 줄었고, 최근 약세를 보이는 강남 재건축단지의 영향도 받는 모습이다. 원문동 주공2단지 52㎡가 1천만원 내린 6억4천만~7억1천만원.

용인시는 투자자뿐만 아니라 실수요자 문의도 줄며 조용한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다. 죽전동 새터마을힐스테이트 109㎡가 1천만원 내린 4억1천만~4억4천만원, 상하동 신일유토빌 122㎡가 7백50만원 하락한 2억7천만~3억2천만원이다.

반면 안성시는 공도읍 일대 매매가가 올랐다. 신세계복합유통시설에 대한 기대감에 매도호가 위주로 상승한 것. 그러나 매수자들은 현재 가격이 비싸다고 생각해 거래는 쉽지 않다. 공도읍 우림루미아트 105㎡가 1천만원 상승한 1억6천만~1억7천만원, 쌍용스윗닷홈 92㎡가 7백50만원 상승한 1억6천만~1억7천만원이다.

▶ 전세 = 서울 전세가변동률은 0.02%로 전주(0.05%)에 비해 상승폭이 줄었다.

도봉구(0.18%)가 가장 많이 올랐고, 동대문구(0.10%), 영등포구(0.08%), 마포구(0.08%), 성동구(0.06%), 노원구(0.06%), 용산구(0.04%) 등 강북권은 여전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반해 강남구(-0.02%), 서초구(-0.02%), 양천구(-0.02%) 등 일부지역은 하락했다.

도봉구는 쌍문동 일대 저렴한 단지를 중심으로 전세가격이 올랐다. 도봉구의 경우 서울에서도 상대적으로 저렴한 전세가를 형성하고 있어 다른 지역에 비해 수요가 많다. 쌍문동 대웅 66㎡가 1천만원 올라 7천5백만~8천만원, 심익세라믹 79㎡가 2백50만원 올라 1억1천5백만~1억2천만원이다.

영등포구는 당산동 일대가 올랐다. 전세 비수기에 접어들며 문의가 소폭 줄었지만 교통여건이 좋아 신혼부부 등 젊은층의 유입이 꾸준하다. 당산동4가 현대5차 79㎡A가 1천만원 오른 2억1천만~2억4천만원, 당산동5가 효성1차 79㎡가 1천만원 상승한 2억2천만~2억4천만원이다.

강남구는 중대형아파트의 전세가격이 하락했다. 현재 매물이 많은 편은 아니지만 문의가 크게 줄며 계약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대치동 청실2차 161㎡가 3천5백만원 하락한 3억8천만~4억원, 청담동 현대1차 175㎡가 1천5백만원 하락한 5억3천만~5억8천만원이다.

서울을 제외한 수도권에서는 신도시와 경기도가 각각 0.05%, 0.03% 상승했고 인천은 보합세를 보였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도에서는 화성시(0.26%), 안산시(0.12%), 군포시(0.10%), 의왕시(0.09%), 수원시(0.07%) 등이 올랐다. 신도시에서는 중동신도시(0.22%)가 가장 많이 올랐으며 동탄신도시(0.08%), 평촌신도시(0.06%) 등도 상승세를 보였다. 반면 인천은 별다른 변동이 없는 모습이다.

화성시는 지난 1월 14일부터 금주까지 15주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세입자 문의는 감소했지만 전세매물이 워낙 부족하기 때문에 임대인들이 전세가를 올려서 내놓은 것이 시세로 굳어지는 양상이다. 병점동 한신 102㎡B가 1천2백50만원 상승한 1억5천5백만~1억7천만원, 두산위브 125㎡A가 5백만원 상승한 1억8천만~2억2천만원이다.

중동신도시는 상동 일대 전세가격이 올랐다. 전세매물이 부족하다 보니 임대인들이 전세가를 높여서 물건을 내놓고 있다. 하지만 문의도 동시에 줄어 오른 가격으로는 계약이 쉽지 않은 모습이다. 상동 덕유주공3단지 82㎡가 1천만원 상승한 1억3천만~1억4천만원, 사랑벽산 122㎡가 5백만원 상승한 1억9천만~2억1천만원이다.

한편 구리시는 봄이사철 수요가 마무리되면서 세입자 문의가 완전히 끊겼다. 오랫동안 거래가 이뤄지지 않자 급한 집주인들은 전세가를 낮추고 있다. 토평동 대림영풍 112㎡가 1천5백만원 하락한 2억2천만~2억5천만원이다.

강주남 기자 @nk3507> namkang@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