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외
  • '女마라톤 전설' 웨이츠, 암 투병 끝 사망

  • 기사입력 2011-04-20 10: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여자마라톤의 전설’ 그릿 웨이츠가 6년 간의 암과 싸우다 생을 마감했다. 향년 57세.

AP통신은 웨이츠가 2005년 발견된 암을 극복하지 못하고 결국 눈을 감았다고 20일 전했다.

노르웨이 출신의 웨이츠는 원래 중장거리 선수였지만 남편이자 코치인 잭 웨이츠를 만나 마라톤으로 전향했다.

1975년과 1976년 3000m 세계기록을 연거푸 세우며 이름을 날리던 웨이츠는 남편의 지도를 받아 1978년 뉴욕마라톤에 출전, 마라톤에 첫발을 들여놓았다. 그 때까지 마라톤 풀코스(42.195㎞)를 뛰어본 적이 없었던 웨이츠는 처음 출전한 뉴욕 대회에서 당당히 우승을 차지했다.

이후 웨이츠는 여자마라톤의 황제로 거듭나며 승승장구했다. 1983년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 첫 세계육상선수권 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이듬해 LA 올림픽 첫 여자마라톤에서는 은메달을 거머쥐었다.

1983년과 1986년 런던 마라톤, 1988년 스톡홀름 마라톤을 제패한 데 이어 자신의 데뷔 무대였던 뉴욕마라톤에서 9번째 월계관을 쓰고 은퇴를 선언했다.

자크 로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웨이츠는 당대 최고의 마라토너였다”고 애도했다. 웨이츠의 투병 생활을 돕던 스베인 한센 노르웨이 육상연맹 회장은 “여자도 마라톤을 뛸 수 있다는 것을 입증한 최초의 여성”이라고 그를 회고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