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똑똑한 스마트 가전 시대 성큼... 이영하 사장 “올해 스마트 가전 태동 원년 될 것”

  • 기사입력 2011-04-19 13: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음식물의 보관 기한과 조리법 등을 알려주는 냉장고, 다양한 세탁코스를 인터넷에서 내려 받는 세탁기, 원격으로 모니터링과 제어가 가능한 로봇청소기...

원하는 요리정보를 알려주는 오븐 등 똑똑한 스마트 가전 시대가 성큼 다가왔다. 스마트 기능과 정보통신기술을 융합해 소비자들의 에너지, 시간 및 관리 비용을 절감 ㆍ절약 시키는 것은 물론 생활의 편리함까지 높여주는 스마트 가전이 대거 선보였다.

LG전자는 19일 양재동 서초 연구개발(R&D센터)에서 이영하 HA사업본부장, 최상규 한국마케팅본부장 등 경영진과 디오스 냉장고 광고모델 정우성, 김태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 가전 신제품 발표회’를 열었다. 이영하 사장은 이날 “2011년은 스마트 가전이 태동하는 원년이 될 것”이라며 “세계 최고 기술력으로 스마트 가전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식품 보관, 일반 세탁 등 기본 기능에 국한됐던 기존 가전제품들의 편리성을 뛰어 넘어 소비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스마트 냉장고 등 스마트 가전제품 4종을 선보였다. 냉장고, 세탁기, 로봇청소기, 오븐 등 가정 내 가전제품을 인터넷, 스마트폰과 연동해 사용자가 더욱 쉽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한 지능형 가전이다.

LG전자는 에너지를 절약하는 ‘스마트 절전’, 식품 관리, 요리정보 추천, 쇼핑목록을 관리하는 ‘스마트 매니저’, 시간 절약 및 공간 제약의 한계를 해결하는 ‘스마트 진단’, ‘스마트 제어’, ‘스마트 업그레이드’ 등 5대 핵심 스마트 기능을 ‘씽큐’(THINQ)로 정하고, 가전 제품에 접목했다.

특히 850리터 스마트 냉장고(모델명: R-T851SBHSL)는 음식을 보관하는 기본 기능에 다양한 절전 모드로 전기요금 절약, 보관 기한 관리, 추천요리 정보 제공 등 냉장고의 모든 상태를 관리 해 준다. 전기 요금이 가장 비싼 시간대에 냉장고가 스스로 절전운전을 하는 지능형 전력망(스마트 그리드) 기능도 탑재했다. 세탁기에도 예약세탁을 설정하면 저렴한 전기요금 시간대에 작동하는 ‘스마트 절전’ 기능을 적용했다.

냉장고와 세탁기 이상 작동 시 스마트폰이나 휴대폰을 이용해 원인을 파악할수도 있고, 집밖에서도 스마트폰으로 냉장실과 냉동실의 온도를 확인할 수 있다. 요리 정보, 쇼핑 목록, 냉장고 내부 보관 식품 종류도 알 수 있다.

세탁기의 경우 원격으로 세제농도 제어, 예약시간, 세탁완료 시간 및 변경까지 자유자재로 진행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로봇청소기에 달린 카메라를 이용해 외부에서도 집안 내부 상태를 확인할 수 있고, 스마트폰으로 청소기를 조종도 할 수 있다.

LG전자는 우선 스마트 냉장고로 국내 및 해외 스마트 가전제품 시장을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하반기에 스마트 세탁기, 스마트 로봇청소기, 스마트 오븐도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한편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파이크는 전세계 스마트 가전 시장이 2015년에 6조원 규모로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박영훈 기자@zuhpark>par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