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신탁회사 외형성장 불구 수익성은 제자리

  • 기사입력 2011-04-12 11: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감원 작년 56개사 조사

단기금전신탁 증가로 정체



고객 자금을 관리·운용하는 신탁회사들이 지난 해 외형은 키웠지만, 단기금전신탁이 늘어나면서 수익성은 정체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해 말 현재 전체 신탁회사 56개사(겸영 45개사, 부동산신탁회사 11개사)가 신탁으로 맡은 돈은 370조7000억원으로 전년 말 330조원 보다 40조7000억원(12.3%) 증가했다.

이 가운데 은행과 증권, 보험 등 겸영 신탁사의 수탁액은 228조6000억원, 부동산신탁사 수탁액이 142조1000억원으로 각각 61.7%, 38.3%를 차지했다.

신탁재산별로는 금전신탁과 재산신탁이 각각 138조9000억원(37.5%), 231조6000억원(62.5%)으로 전년 말보다 각각 20조3000억원(17.1%), 20조7000억원(9.8%) 늘어났다.

총 수탁액은 증가했지만 단기 금전신탁 비중이 커지면서 수익성은 정체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실제로 지난 해 신탁회사의 신탁영업수익은 총 5983억원으로 전년 5394억원 보다 589억원(10.9%) 증가하는데 그쳤다.

은행, 증권사, 보험사 등은 수탁 규모가 증가한 데 힘입어 신탁영업수익이 각각 355억원(11.3%), 246억원(39.9%), 3억원(60.0%) 늘어났지만 부동산신탁회사는 시장 내 경쟁심화 및 부동산 경기 침체 등으로 15억원(0.9%) 줄었다.

이에 따라 평균 신탁보수율(신탁영업수익/수탁액)은 2007년 0.24%에서 2009년 0.17%로 감소한 데 이어 지난 해에도 0.17%에 머물렀다.

윤재섭 기자/i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