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명품 감초 이병준 “박상무, 원래 악역이었어요”

  • 기사입력 2011-04-07 14: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시크릿가든’의 박상무, ‘드림하이’의 교장선생님, ‘공부의 신’의 영어교사 양선생.

틀에 박힌 인물도 그가 맡으면 색다른 매력을 입는다. 주연보다 더 돋보이는 조연, 이병준은 시놉시스를 받자마자 해당 인물에 수백가지 성격과 옷을 입혔다 벗겨본다.

그는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각인되려면 70분 드라마 중 최소 20분은 등장해야 하지만, 나처럼 회당 3~4장면 나와서는 시청자들이 기억해주지 않는다”고 말한다. 시청자들에게 기억되기 위해, 불륜과 불치병이 판치는 드라마에 색다른재미를 더하기 위해, 그는 고정관념을 깨는 색다른 인물을 찾는다. 

‘시크릿가든’의 박상무도 원래는 악역이었다. 그러나 첫 대본리딩에서 그가 ‘이병준 스타일’대로 대사를 읽자마자 주위에서 큰 웃음이 터져나왔고, 묵묵히 지켜보던 감독과 작가가 넌지시 건넨 부탁이 ‘원래대로, 악역으로 해달라’는 것이었다. 하지만 촬영 당일 ‘원래대로’ 대사를 읊자 또 ‘컷’. 고개를 갸우뚱하던 감독은 결국 ‘이병준 스타일’을 주문했다.방영 당시 큰 인기를 끌었던 유행어 ‘스따~일’도 원래 대본에는 ‘스타일’로 적혀있었다. 애드립도, 작은 감탄사도 허용않는 김은숙 작가는 그의 ‘스따~일’에 난색을 표했지만, 시청자 호응이 워낙 뜨겁자 아예 대본에 ‘스따일’로 적어 보내주기도 했다.

교장선생님의 트레이드 마크인 넥타이와 후줄근한 양복을 벗어던진 ‘드림하이’, 타이즈를 신고 춤과 노래로 아이들을 가르치는 ‘공부의 신’ 양 선생도 그의 고민이 만들어낸 명품 조연들이다.

시트콤 ‘오마이갓’(SBS플러스ㆍ4월 방송 예정)과 뮤지컬 ‘뉴시저스패밀리’를 오가는 이병준. 그의 머리 속에는 오늘도 수많은 등장인물들이 변신을 시도한다. 1990년 이래 단 한번도 3개월 이상 쉰 적이 없다는 타고난 일벌레, 이병준은 또다른 박상무와 양선생을 찾느라 “술 한잔 마실 시간이 없다”며 아쉬운듯 웃는다.

김윤희 기자/worm@heraldcorp.com
사진=김명섭 기자/msir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