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종잣돈을 단숨에 큰돈으로 만들어 줄 급등임박주!

현재는 전혀 어렵게 매매할 필요가 없다. 실적 호전과 함께 시장을 장악할 강한 재료와 이슈가 겸비된 가운데 세력의 매집이 진행되는 종목을 남들이 알아 차리기 전에 선취매로 길목만 지키고 있으면 누구나 단기간에 큰 수익을 올릴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있다.


필자는 상승의 대의명분과 세력의 대대적인 매집이 명확한 부분을 인지하고 추적했는데,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급등의 에너지가 펄펄 넘쳐나고 있고 이제 바닥을 탈출 하며 본격적인 급등 파동이 터질 절호의 투자 급소에 진입하고 있어 긴급히 추천한다.  


오늘 추천주는 압도적인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업황 회복과 관련해 최대 수혜주로 부각되며 실적 호전이 더욱 가파르게 진행 될 종목으로써 기술적으로도 매집 패턴이 확인 되고 있으며 시세 분출이 임박하고 있다.


이동평균선 밀집 수렴되고 있고 주봉이나 월봉으로도 강력한 지지선을 확보한 상태에서 본격적인 상승 초기 국면에 진입하고 있어 최적의 매수 기회를 제공해 주고 있다.


오랜 경험으로 볼 때 동사와 같이 확실한 급등의 명분을 완벽하게 갖추고 유통 물량을 장악 할 정도로 세력의 대대적인 매집이 끝난 종목은 큰 시세가 형성 되기 마련이다.


정말 길게 말 할 필요 없는 종목이다. 장담하건데 이런 기회는 앞으로 절대 오지 않는다! 오늘 추천주와 같이 급등 파동이 임박하고 있는 일생일대의 종목을 놓친다면 과연 어떤 종목을 매수해야 하는지 묻고 싶을 정도다.


아직까지도 제대로 된 대박주를 한번도 맛보지 못하고 변두리 잡주에서 원금손실을 보고 있거나 현금이 없어 고민인 투자자라면 이 종목 앞에서 고민할 필요가 없다. 지금 당장 과감히 주변주를 정리하고 이 종목으로 갈아타기 바란다.


첫째, 독과점적인 시장 점유율 1위, 업황 회복에 따른 최대 수혜주!


시장 점유율이 90%대로 독과점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압독적인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업체다. 전방 산업의 업황이 회복 되는 추세에 있는데 동사의 주요 제품은 필수적인 부품으로 사용되고 있다. 지난해 4분기 가동률이 25%에 불과했지만 올해 1분기 가동율은 70%대로 급격하게 회복되고 있으며 조만간 풀 가동 상태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업황 회복에 따른 최대 수혜주로 부각될 수 밖에 없는 종목이다.


둘째, 매년 최대 실적 경신, 저평가된 주가!


최근 수년간 매출이 기하급수적으로 가파르게 증가하면서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최대치를 계속 해서 경신하고 있다. 올해는 최초로 1000억대 이상의 매출을 기록하면서 또 다시 최대 실적을 경신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실적에 비해 현 주가는 저평가 상태에 있어 상승의 확실한 명분을 제공해주고 있다.


셋째, 폭등 전 마지막 눌림목, 최적의 매수 급소!


지금은 대대적으로 시세를 날리기 전 마지막 남은 매물을 걷어 가고 있는데 최근 본격적 급등을 앞두고 마지막 눌림목 조정을 거치고 있다. 특별한 매물대가 없어 추격 매수도 버거울 정도로 수직 급등이 연출될 수 있기 때문에 현 구간을 절대 놓쳐서는 안될것이다.


마지막으로 강조하는데 이제 남은 시간이 별로 없다. 매수할 기회도 주지 않고 날아가 버리면 어쩌나 하는 조급한 마음이 들 정도로 너무나 중요한 종목이기에 일단 매수하는 것이 급선무다. 아차 하는 순간 날아가 버리면 후회해도 소용없다. 그동안 필자가 추천해 드린 많은 대박주를 놓친 분이라면 원금 회복은 기본이고 대박 계좌를 보유할 수 있는 천재일우의 기회로 삼기 바란다

 


 
http://biz.heraldm.com/News/Stock/CP/viewPaxnet.jsp
(헤럴드) 억대 주식부자로의 확실한 지름길! [최신추천주]


 [Hot Issue 종목 게시판]
성안/쌍용정보통신/웰크론/파루/신성홀딩스


■ ARS정보 이용 시 정보이용료 30초 당 2,000원(VAT별도)이 부과됩니다.
■ 추천 종목은 기사가 게재되는 연관 종목과 다를 수 있으니 추천 종목명을 꼭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본 투자전략은 투자의 참고 자료이며, 헤럴드경제 컨텐츠제공처의 전문가별 전략입니다.
■ 본 추천주 정보는 기사가 송출된 후 24시간 이내에 참고하시길 권장합니다.


<위 내용은 헤럴드경제의 편집 방향과 무관하며, 해당업체에서 제공한 보도자료입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