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저소득층 엥겔계수 5년만 최고..고소득층의 두배
지난해 장바구니 물가가 크게 오르면서 저소득층의 지출 중 식료품 부담을 보여주는 엥겔계수가 5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31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소득 하위 20%인 1분위의 엥겔계수는 20.5%로 2005년 20.7% 이래 가장 높았다. 연도별 1분위 엥겔계수는 2006년 20.1%, 2007년 20.2%, 2008년 20.1%, 2009년 20.0%로 20% 초반에 머물렀다.

엥겔계수는 소비지출 중에 식료품과 비주류음료가 차지하는 비율을 뜻한다.

분위별 엥겔계수는 하위 20~40%인 2분위 15.8%, 하위 40~60%인 3분위 14.0%, 상위 20~40%인 4분위 12.8%, 상위 20%인 5분위 11.5% 등 소득수준이 높아질수록 낮아졌다.

특히 1분위의 엥겔계수는 5분위보다 9.0%포인트 높아 저소득층의 먹거리 부담이 고소득층보다 배 가량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또 1분위의 경우 의식주에 해당하는 식료품ㆍ비주류음료, 의류ㆍ신발, 주거ㆍ수도ㆍ광열, 가정용품ㆍ가사서비스가 소비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4.4%로 절반 가량에 달했다. 이는 같은 항목에 대한 5분위 비중 31.7%보다 12.7%포인트나 높은 것이다.

1분위는 소득구조도 상대적으로 취약했다. 1분위의 평균소득 119만1107원 중 근로소득과 사업소득이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44.3%와 19.1%인 반면 주변 가족이나 친지 등으로부터 받는 이전소득 비중이 30.0%로 나타났다.

가계 전체의 이전소득 비중이 8.9%임을 감안하면 1분위는 주변의 도움에 의존하는 경향이 높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는 1분위 계층에 혼자 사는 노인이나 저소득층이 많은데 따른 것이다.

<김형곤 기자 @kimhg0222>
kimh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