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상승장 수익률 기관·외국인 양호...개미들은 지수 평균치 밑돌아
최근 상승장에서 기관과 외국인은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지만, 개인들의 성적은 코스피 지수 상승률보다 훨씬 뒤지는등 초라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한국거래소는 16일부터 전날까지 기관 순매수 상위 30개 종목의 평균 수익률은 15.17%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또 외국인 순매수 상위 30개 종목의 평균 수익률은 9.77%로 집계됐다.

이는 기관 평균 수익률보다 5%포인트 낮지만 일본 지진과 중동 정정 악재 등을 고려하면 매우 양호한 성적이다.

같은 기간에 코스피는 7.16% 올랐다.

외국인은 삼성전자, POSCO, KB금융, OCI(010060), LG화학 등을, 기관은 현대차, POSCO, 기아차, 현대모비스, 하이닉스, 현대중공업을 많이 샀다.

두 매매주체의 성적이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며 모두 시장 수익률을 웃돈 것은 순매수 상위 종목이 이례적으로 다수 겹쳤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 중 POSCO, 현대모비스, 현대중공업, LG화학 등 4개 종목이나 겹쳤다.

이런 와중에 개인 투자자는 상대적인 실패를 겪었다.

지난 11거래일 동안 개인의 순매수 상위 30개 종목 평균 수익률은 3.60%였다.

특히 LG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신한지주, 삼성생명 등을 집중 매수했는데 이들 종목의 수익률은 평균 -2.20%로 집계됐다.

안상미 기자/hu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