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루키 이진규, 장타왕 김대현 누르고 장타대회 우승

  • 기사입력 2011-03-30 14: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루키 이진규가 ‘공인 장타왕’ 김대현을 제치고 장타 대회 이벤트 1위를 차지했다.
이진규는 30일 KPGA투어 국내 개막전 티웨이항공오픈 개막을 하루 앞두고 제주 오라골프장 16번홀(파4ㆍ464야드)에서 열린 장타대결 이벤트에서 323야드를 날려 1위를 차지했다.

키 185㎝, 체중 90㎏으로 체격조건이 뛰어난 이진규는 지난해 아카데미투어에서 우승 2차례를 포함해 7개 대회 중 5차례 톱10에 오르면서 상금왕을 차지했다.

이진규는 “어릴 때부터 다른 것보다 장타를 날리는데 관심이 많았다. 우선 멀리치는 것에 포인트를 맞춘 후 정교함을 갖춰가는 것이 맞는 것 같다. 나름의 장타비결로는 큰 키를 이용해 스윙아크를 크게 하고 체중을 실어 티샷하는데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2007년부터 2010년까지 4년연속 KPGA 장타왕에 올랐던 김대현(22ㆍ하이트)은 318야드로 2위에 올랐고, 황인춘(37ㆍ토마토저축은행)은 317야드로 3위를 기록했다.

김성진 기자withyj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