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추신수 불방망이...시범경기 한경기 2홈런...타율도 3할2푼2리 껑충

  • 기사입력 2011-03-30 10: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3할대 타율에 복귀하며 초반 부진을 말끔히 씻어낸 모습을 보이고 있는 ‘추추트레인’ 추신수의 홈런포가 터지고 있다.
30일(이하 한국시각), 애리조나 굿이어 볼파크에서 벌어진 신시내티 레즈와의 시범경기에 추신수는 1번 우익수로 선발 출장, 2011년 들어 처음으로 한경기 2홈런을 치며 절정의 타격감을 자랑했다.
추신수는 1회 말, 첫 타석에서부터 홈런으로 아로요를 두들겼다. 팀이 0-1로 뒤진 1회 말 선두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아로요를 상대로 우측 담장을 넘기는 동점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5회 말, 세 번째 타석에서 추신수의 방망이는 또 한번 홈런을 만들어냈다. 팀이 1-3으로 뒤진 5회 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나선 추신수는 아로요를 상대, 첫 타석에 이어 또 한 차례 우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추신수는 6회 초 수비에서 존 드레넨으로 교체되어 이날 경기를 마쳤다. 이날 경기 3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한 추신수는 시범경기 타율을 0.322, 타점은 18타점으로 끌어올렸다. 김재현 기자/madpen@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