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저축銀에 5000만원이상 예금자 없었다
고위 당국자 분산예치 눈길


금융당국의 고위 간부들도 일반 시중은행 대비 이자율이 높은 저축은행 예금을 주요한 재테크 수단으로 활용한 사실이 드러나 이목이 쏠린다. 금융위원회 간부와 소관기관 임원 및 가족들 가운데 상당수는 저축은행에 예금계좌를 보유하고 있었다. 이들은 특히 5000만원까지 원리금이 보장되는 예금자보험제도를 적극 활용했다.

이승우 예금보험공사 사장은 지난 해 동부상호저축은행에 원리금을 보장받을 수 있는 최적의 한도로 알려진 4700만원을 예금했고, 푸른상호저축은행의 예금계좌엔 4794만3000원의 잔고를 유지했다. 이 사장의 배우자도 지난 해 솔로몬상호저축은행에 4500만원을 예금했다.

또 안택수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의 배우자는 토마토상호저축은행과 경기상호저축은행에 각각 4700만원의 예금을 예치하고 있다.

저축은행에 맡겨놨던 돈을 인출한 간부 혹은 그의 가족도 적지 않았다. 문정숙 금감원 소비자서비스본부장은 지난 해 본인과 배우자가 각각 솔로몬상호저축은행에 예금했던 4700만원을 모두 인출했다. 최종구 금융위 상임위원의 배우자와 이석근 금감원 전략기획본부장의 배우자는 예금보호한도가 넘는 예금을 저축은행에 넣어놨다가 인출했다. 

윤재섭 기자/ i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